세계일보

검색

한동훈 “탄핵? 가볍게 쓸 말인지 의문”

입력 : 2022-09-23 06:00:00 수정 : 2022-09-23 16:12: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회 대정부 질문에 출석해 "다수당이 어떤 사유로 저를 탄핵하겠다는지 들어보지 못해. 국민이 판단할 것 " 답변
국회 사진기자단

 

한동훈 법무부 장관(사진)은 22일 더불어민주당 일각에서 거론되는 자신에 대한 탄핵 카드와 관련해 "탄핵이라는 말이 그렇게 가볍게 반복해서 쓸 수 있는 말인지 의문"이라고 밝혔다.

 

한 장관은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교육·사회·문화 분야)에서 '민주당에서 법무부 장관 탄핵 문제를 조만간 의원총회에 공식 안건으로 올린다는 얘기가 있다'는 국민의힘 김승수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한 장관은 "다수당의 책임 있는 정치인들께서 한달 넘게 저에 대한 탄핵을 돌아가면서 말씀하고 계신다"며 "구체적으로 어떤 사유로 저를 탄핵하겠다는 지를 들어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깡패나 마약, 부패 정치인들의 범죄를 수사해서 국민을 범죄로부터 보호하겠다는 것이 탄핵 사유가 되는지 국민께서 판단하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법무부의 '검수원복'(검찰 수사권 원상 복구) 시행령에 민주당이 강력히 반발하는 와중에 민주당 일각에선 한 장관 탄핵도 거론되고 있다.

 

한 장관은 또 '민주당이 성남 FC 후원금 의혹에 이재명 대표를 수사 대상으로 삼는 것은 명백한 정치 탄압이라고 한다'는 질의에는 "오랫동안 지난 정부에서 편향성을 의심받은 경찰에서도 수사를 계속해왔던 사건이기 때문에 오히려 사건(수사)이 늦어진 것"이라며 "사건을 지금 와서 (수사)한다는 식의 보복 프레임은 구조적으로 안 맞는 구도"라고 설명했다.

 

한 장관은 그러면서 "별로 특별할 것 없는 일반적인 형사사건"이라며 "한국의 사법 시스템이 적절한 결과를 투명하게 낼 것이고, 당사자는 그 시스템 안에서 방어하면 될 일"이라고 강조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리 '눈부신 미모'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