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이 말한 비속어 외신에서는 어떻게 번역했나 봤더니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9-22 17:30:08 수정 : 2022-09-22 19:45: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프랑스 AFP통신, 이XX들을 ‘Fxxxers’로 해석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순방 중 한 비속어 발언을 외신은 ‘FXXXers’이라고 표현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 펀드 제7자 재정공약’ 회의장에서 걸어 나오며 수행하던 박진 외교부 장관 등 주변 사람들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미국 대통령)이 X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장면이 카메라에 잡혔다. 이 발언에서 ‘국회’는 미 의회를 지칭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를 외신 중 프랑스 AFP통신이 가장 먼저 번역해 보도했는데, XX를 에프로 시작하는 단어로 해석했다. 이 단어는 사전에서 ‘바보 같은 놈, 싫은 사람’이라고 번역된다. AFP는 “이미 기록적인 낮은 지지율과 싸우고 있는 윤 대통령이 주요 동맹국인 미국에 대해 폄훼 발언을 하면서 곤경에 빠졌다”고 전했다.

 

프랑스 AFP통신이 22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전재한 윤석열 대통령 관련 기사. SCMP 캡처

 

 

이와 관련 더불어민주당은 22일 윤 대통령을 맹폭했다.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한·미 정상 간 48초짜리 미팅 후에 우리 대통령은 믿기지 않는 막말을 내뱉었다”며 “나라가 대체 어디로 가는지 모르겠다”고 질타했다.  민주당 김원이 의원은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대통령실에서 대통령 막말 논란에 대해 ‘사적 발언’이었다고 하는데 바이든 대통령과 한 행사장 안에 있었는데 사적 자리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도 도마에 올랐다. 민주당 이원욱 의원은 “윤 대통령이 막말하는 장면이 포착된 것 관련, 관련 상임위로서 우리라도 나서서 즉각적인 사과성명이라도 발표하는 게 필요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윤호중 의원은 “외교적으로 대재앙이고 대참사”라며 “이 참사들에 대해 정부와 대통령실이 내놓는 해명이나 설명이 서로 다 안 맞는다”고 했다. 이어 “이게 변명인지 알고 하는 소린지 모르고 하는 소린지도 모를 정도”라면서 윤 대통령을 수행중인 박진 외교부 장관을 대신해 회의에 참석한 외교부 차관에게 영국 엘리자베스 여왕 조문 관련 자료와 한일 양국 정부 간 합의한 내용 자료 제출을 요구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지나가는 말로 한 말이 대체 무슨 얘긴지 명확한 워딩(발언내용)을 제출해달라”며 “(윤 대통령이) ‘그XXX’이라 했는데, 한국 국회를 얘기하는 건지 미국 국회를 얘기하는 건지 그 의미가 무엇인지도 제출해달라”고 촉구했다.


최형창·박지원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리 '눈부신 미모'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