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5만원만 빌려주세요” 돈 받자 도주…상인들 속인 50대 검거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9-22 17:10:00 수정 : 2022-09-22 16:58: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5만원만 빌려주세요.”

 

동네 가게에서 이웃주민인 척 하며 주인을 상습적으로 속여 돈을 가로챈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지난달 29일 광주 남구에 있는 악기 제조사에 50대 남성 A씨가 찾아왔다. 인근 아파트 주민이라고 소개한 그는 악기 제작을 주문하고, 이름과 전화번호를 남겼다.

 

주문을 마치고 나가던 A씨는 갑자기 걸려온 전화를 받더니 가게로 다시 되돌아왔다. 그는 “딸이 급하게 돈이 필요한데 집 앞 은행에서 인출이 안 된답니다. 5만원만 빌려주시면 안 될까요?”라고 부탁했다.

 

가게 주인 B(66)씨는 동네 사람이 급박한 상황에 부닥친 것으로 알고 5만원을 선뜻 꺼내 쥐여줬다.

 

그러나 A씨는 돈을 받자마자 달음박질해 상점을 나가서 정류장에 멈춰 선 버스에 곧장 올라탔다. 가게 밖으로 따라 나와 A씨가 달아난 모습을 본 뒤에야 B씨는 자신이 속았다는 것을 알아차리고 오토바이를 타고 버스를 쫓았다.

 

위험한 상황에서도 버스를 따라가며 112에 신고 전화까지 한 B씨는 정류장 8곳을 지나 내린 A씨를 직접 붙잡아 현장에 도착한 경찰에 인계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지난 7·8월에도 남구에 있는 안경원 두 곳에서 비슷한 범행을 저질렀으며 사기 혐의로 처벌받은 다수의 전과도 확인됐다.

 

B씨는 “비슷한 수법으로 당한 적이 있고 주변에도 경험이 있는 상인들이 있어 얼른 잡아야겠다고 생각했다”며 “경찰 도착이 더 빨랐다면 하는 훨씬 수월하게 붙잡았을 것 같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를 사기 혐의로 입건하고 여죄 등을 수사하고 있다.


광주=한현묵 기자 hanshi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한예리 '매력적인 미소'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유선, 당당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