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의겸 “尹 22시간 공백 의문. 英 여왕 조문할 수 있었는데 안 간 것”

입력 : 2022-09-22 11:34:21 수정 : 2022-09-22 11:51: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리셉션 끝나고 갈 수 있는 거리”
“아침 6시30분까지 누구나 와서 참배를 할 수 있도록 열어 놔”
윤석열 대통령(맨 오른쪽)과 부인 김건희 여사(오른쪽에서 두번째)가 지난 19일 오전(현지시간) 영국의 수도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열린 엘리자베스 2세 여왕 국장에 참석하고 있다. 런던=뉴스1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윤석열 대통령의 고(故)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조문 취소 논란에 관해 “갈 수 있었는데 안 간 것이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여왕의 시신이 공개되는 게 14일부터 19일(까지 였다). 다음날 아침 6시30분까지 누구나 와서 참배를 할 수 있도록 열어 놨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대통령 부부의 숙소를 제가 찾아봤다”며 “런던 타워 근처에 있는 숙소다. 멀지 않은 곳”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리셉션이 끝나고 숙소로 돌아갔다가 걸어갈 수 있는 거리”라며 “대통령 부부 공식 행사가 끝난 게 18일 저녁 7시”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리셉션이 끝난 그 시간부터 다음날 오전 11시 장례식 갈 때까지 14시간 동안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며 “런던에 24시간 이상 체류를 하면서 2시간만 행사를 하고 22시간 이상이 그냥 공백”이라고 언급했다.

 

김 의원은 “비어 있는 22시간 동안 도대체 뭐를 한 것인가”라며 “체류하는 동안 세계 250개국에서 정상이 왔다. 잠깐이라도 틈을 내 만나서 얘기할 수 있도록 뭘 해야 되지 않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왜 참배를 안 했느냐고 물어보니 거꾸로 화를 내면서 고인의 죽음을 정치적으로 이용한다고 얘기한다”며 “납득이 가는 해명을 해야 저희들이 의문을 제기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앞서 대통령실은 20일(한국시간) 야권이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장례식 참석차 런던을 방문했던 윤석열 대통령을 상대로 ‘조문 취소’ 논란에 대해 “왕실과의 조율로 이뤄진 일정”이라고 했다.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은 이날 뉴욕 현지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왕실 입장에선 모두가 일찍 와도 낭패일 것이다. 수많은 국가의 시간을 분배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지난 19일(현지시간) 오전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엄수된 장례식 미사에 참석한 뒤 사원 인근의 처치하우스를 찾아 조문록을 작성했다. 애초 조문록 작성은 윤 대통령의 도착 첫날이었던 전날 진행하는 방향으로 논의됐지만, 현지 교통 상황 등을 고려한 영국 왕실의 시간 조정으로 하루 미뤄졌다는 게 대통령실의 설명이다.

 

이 부대변인은 윤 대통령을 비롯해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 셰바즈 샤리프 파키스탄 총리, 알베르 2세 모나코 국왕, 카테리나 사켈라로풀루 그리스 대통령, 알렉산더 판데어벨렌 오스트리아 대통령 등 다수 정상급 인사가 조문록을 작성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참배가 불발됐거나 조문이 취소됐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일각에선 대통령이 지각했다는 주장도 있다.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부대변인은 “오히려 윤 대통령의 전용기가 런던에 먼저 도착해 30여분 이상 기다리는 일도 있었다”면서 “교통 상황이 좋지 않아 영국 왕실에서 참배 및 조문록 작성을 다음 날로 순연하도록 요청했고, 저희는 왕실 요청에 따라 그렇게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의전에 실수가 있었다, 홀대를 받았다는 것 모두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전날 김은혜 홍보수석이 말했듯 한 국가의 슬픔을, 특히 인류의 슬픔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행태가 더 큰 슬픔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리 '눈부신 미모'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