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당뇨병 발병 후 찾아온 심혈관 질환 위험…‘이것’ 하면 46% 줄어든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9-22 10:01:17 수정 : 2022-09-22 10:01: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당뇨병 발병 후 금연과 운동을 병행해 시작하면 심근경색과 뇌졸중 등 심혈관질환 위험이 최대 46% 감소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혈당 체크. 게티이미지뱅크

가톨릭대 여의도성모병원 내분비내과 권혁상·김미경 교수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 2009∼2012년 제2형 당뇨병으로 진단받은 환자 중 2년 이내에 국가건강검진을 받은 18만1591명을 대상으로 6.07년간 추적 관찰한 결과 이같이 나왔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당뇨병 진단 당시와 진단 2년 이내 운동과 흡연 여부에 따른 심근경색, 뇌졸중 및 사망률에 차이가 있는지 분석했다. 운동 여부는 빠르게 걷기, 테니스, 혹은 자전거 타기 등 30분이상 주 5회 이상하는 중등도 운동과 달리기, 등반, 빠른 사이클링 또는 에어로빅 등 20분 이상 주 3회 이상하는지 여부에 따라 △지속적 비운동군 △새로운 운동군 △운동 중단군 △지속적 운동군 등 4개로 나눴고, 흡연군은 △비흡연자, △새로운 흡연자, △금연자, △지속적 흡연자로 분류했다.  

 

그 결과 당뇨병 진단 후 새롭게 운동을 시작한 군은 지속적 비운동군에 비해 심근경색 위험도 15%, 뇌졸중 14%, 사망률 16%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운동과 함께 금연을 시작한 그룹은 심근경색, 뇌졸중 발생 위험도가 더 낮아졌다. 진단 후 금연과 운동을 병행하여 새롭게 시작한 군은 지속적인 흡연자와 지속적인 비운동군에 비해 심혈관질환 위험도가 46%, 사망률은 22% 감소했다.

권혁상 교수는 “통상 운동이 당뇨병 치료의 근간으로 알려져 있지만, 이번 대규모 역학 연구를 통해 운동과 금연이 심혈관 질환을 예방하고 사망률을 낮추는 주요 인자임을 확인했다는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최근호에 게재됐다.


정진수 기자 je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한예리 '매력적인 미소'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유선, 당당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