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환경단체 “낙동강 주변 공기서 녹조 독소 검출” 주장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9-22 09:17:19 수정 : 2022-09-22 12:00: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남세균, 에어로졸 통해 공기 중으로 확산 사실 국내 처음 드러나”
“정부, 낙동강 보 수문개방·자연성 회복 등 녹조 문제 해결 나서야”

 

환경단체 "낙동강 주변 공기 중 녹조 독소 검출". 뉴시스

 

낙동강 주변의 공기 중에 녹조(남세균) 독소가 검출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에 따라 정부가 나서서 낙동강 보 수문개방과 자연성 회복 등 녹조 문제 해결을 위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1일 낙동강네트워크, 환경운동연합,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국회의원은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세먼지와 비슷한 크기의 유해 남세균(녹조, 시아노박테리아)이 에어로졸(액체 미립질)을 통해 공기 중으로 확산하고 있다는 사실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들은 “4대강 사업 이후 10년 동안 ‘녹조라떼’를 방치한 결과 강, 먹을거리, 수돗물에 이어 이젠 우리 국민이 숨 쉬는 공기마저도 오염된 사실이 실측 분석을 통해 확인됐다”며 “4대강 사업에 따른 환경재난이 심각한 사회재난으로 번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지난 8월 말부터 9월 초까지 낙동강 대구, 경남, 부산 권역 주요 지점에서 3차에 걸쳐 남세균이 공기 중에 확산(에어로졸)하는 현상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낙동강네트워크는 “녹조 최대 번성기에 조사했다면 지금보다 훨씬 높은 농도가 검출될 가능성이 크다”며 “낙동강 유해 남세균 에어로졸 조사는 공기 중 유해 남세균을 포집하고, 그 남세균 속에서 발암물질이자 간 독성, 생식 독성을 일으키는 마이크로시스틴과 뇌 질환 원인 물질(BMAA)이 검출됐다”고 지적했다.

 

환경단체 "낙동강 주변 공기 중 녹조 독소 검출". 뉴시스

 

이번 조사는 환경공학 전문가 자문과 장비를 대여해서 진행했고, 분석은 부경대와 경북대에서 맡았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미국 뉴햄프셔주 강에서 발생한 에어로졸 마이크로시스틴보다 최대 523배 높게 검출됐고, 낙동강 에어로졸에서 뇌 질환을 유발하는 물질(BMAA)도 검출된 것으로 주장했다.

 

이들은 “이번 조사를 전후해 분석한 결과 남세균 에어로졸은 최대 1.5㎞까지 확산하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실제 남세균이 만드는 독소는 남세균보다 더 멀리 확산할 수 있다는 점에서 위험 범위는 더욱 늘어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미국 등에서는 에어로졸을 타고 전파된 남세균과 남세균이 생성하는 독소가 사람 콧속과 기도, 폐에서 검출됐다”며 “그에 따라 급성 독성 피해가 확인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낙동강 보 수문개방과 자연성 회복은 국민건강을 위해서라도 시급히 해야 한다”며 “정부는 녹조 문제 전체를 해결하기 위한 종합대책을 마련해야 하며, 민간단체와 민간 전문가가 참여한 위험 거버넌스를 구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번 기자회견은 국회 소통관을 비롯해 부산과 경남에서도 동시에 진행됐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