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바이든 “외교 노력에도 北 유엔 제재 노골적으로 위반"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9-22 02:06:46 수정 : 2022-09-22 02:06: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푸틴, 유럽에 공공연한 핵 위협” 비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북한을 향해 “진지하고 지속적인 외교를 시작하려는 우리 노력에도 북한은 지속해서 유엔 제재를 노골적으로 위반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7차 유엔총회 연설에서 올해 들어 잇따라 발생한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와 제7차 핵실험 준비 움직임 등을 겨냥해 이같이 지적했다.

 

이번 연설에서 북한 관련 언급은 러시아와 중국의 핵 위협을 지적한 이후 나왔다. 바이든 대통령은 “세계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든 모든 국가가 외교를 통해 핵 비확산 체제를 강화하는 데 전념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핵전쟁은 승자가 없으며 결코 일어나선 안 된다”며 “유엔 안보리 5개 상임이사국은 지난 1월 그런 의지를 재확인했지만, 오늘날 불안한 움직임이 감지되고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전쟁과 관련해 군 동원령을 내리면서 핵무기 사용 가능성까지 시사한 것을 두고선 “푸틴 대통령은 비확산 체제 의무를 무모하게도 무시하며 유럽을 상대로 공공연한 핵 위협을 했다”고 비판했다. 앞서 푸틴 대통령은 군 동원령을 발표하면서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주요국 고위 인사들의 러시아에 대한 핵 위협 발언을 거론한 뒤 “러시아도 다양한 파괴 수단을 갖고 있다”며 “러시아를 보호하기 위해 가용한 모든 수단을 사용할 것이며 이는 엄포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제 러시아는 전쟁에 더 많은 군인을 동원하고 있다”며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일부를 합병하려고 가짜 투표를 계획하고 있는데 이는 유엔헌장에 대한 매우 중대한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또 “유엔 상임이사국이 주권국을 지도에서 지우려고 이웃을 침공했다”며 “러시아는 뻔뻔하게도 유엔헌장의 핵심 교리를 위배했다”고 비판했다.


이강진 기자 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