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7억짜리 靑 화장실 신축 논란에 문화재청 “상대적 적은 공사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9-21 22:00:00 수정 : 2022-09-21 19:48: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석열 대통령이 청와대를 사용하지 않으면서 비워진 청와대에 7억을 들여 공공화장실을 신축한다는 소식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문화재청이 ‘적정한 예산 수준’이라는 취지의 입장을 냈다.

 

문화재청은 21일 청와대국민개방추진단 명의 설명자료를 내고 “청와대 권역 관람편의시설 확충 등을 위해 내년도 예산 정부안을 제출하며 이 가운데 화장실 신축을 위한 예산으로 7억원을 편성했다”고 밝혔다. 신축 시점은 내년 12월이다.

 

서울 종로구 청와대로에서 시민들이 청와대를 바라보고 있다. 뉴시스

이어 “청와대에 새로 짓는 화장실 1동은 대략 20명이 동시 이용할 수 있는 규모(155㎡)로 신축할 계획으로, 이는 기존에 신축한 비슷한 규모의 파주 삼릉(163.1㎡) 등 다른 관람시설 화장실 공사비를 참고해 상대적으로 적은 공사비를 편성한 것”이라고 밝혔다.

 

또 “청와대 신축 화장실 공사비 단가는 1㎡당 360만원이고, 지난 5월 신축한 파주 삼릉 공사비 단가는 1㎡ 470만원”이라며 “참고로 서울시의 공공건축물 건립 계획 수립시 마련한 공사비 책정 가이드라인의 공중화장실 신축비용은 평균 ㎡ 410만원”이라고 덧붙였다. 또 경복궁화장실은 1㎡당 330만원이라고도 덧붙였다.

 

문화재청은 “청와대를 시민들에게 개방함에 따라 관람객 화장실로 임시 화장실 10개소 등을 현재 운영하고 있으나, 많은 방문객이 이용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해 확충이 불가피한 실정”이라고 밝혔다.

 

문화재청은 지난 5월 10일 개방 이후 이날까지 청와대 누적 관람객은 186만명, 1일 평균 1만6000명이 방문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김예진 기자 ye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