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통령실 "택배센터·사이버시스템 예산, 용산 이전과 무관"

입력 : 2022-09-21 19:42:46 수정 : 2022-09-21 19:42: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前정부서도 필요성 제기된 사업들"…2차례 공지 내며 적극 해명

대통령실은 21일 택배검색센터 신축, 사이버안전 관리시스템 구축, 시설 리모델링 등 용산 이전에 따른 추가 예산이 발생했다는 보도들이 잇따르는 데 대해 2차례 공지를 내며 "집무실 이전과는 무관하다"고 재차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이 국회에 제출된 내년도 예산안을 분석, 대통령 집무실 이전 탓에 불필요한 '혈세 낭비'가 발생하고 있다며 공세를 펴자, 적극 방어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사진=연합뉴스

대통령실은 이날 저녁 언론 공지에서 대통령실이 내년도 '시설관리 및 개선' 사업 명목으로 건설비 29억 6천만 원을 편성했다는 민주당 강득구 의원실발 보도에 대해 "대통령 집무실 용산 이전과 무관하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노후 시설의 유지·보수·관리를 위해 정부기관에서 매년 편성하게 된 예산"이라며 "기존 청와대 집무실을 이용하던 역대 정부에서도 매년 집행한 예산"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2023년도 예산안에 포함된 동 예산은 오히려 이전 정부에서 집행한 예산보다 더 적은 금액"이라며 "벽면수리, 배수관 펌프 교체, 고장 난 전구 교체 등 살림살이용 예산이고 기자실 에어컨과 기자식당, 화장실 등의 유지·보수·관리도 동 예산으로 집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2018년부터 지난 5년간 동예산의 집행 금액도 함께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2018년 집행 금액은 47억8천만 원, 2019년 47억8천만 원, 2020년 65억9천 만 원, 2021년 65억6천만 원, 2022년 47억9천만 원이다.

대통령실은 이날 오전 공지에서도 택배검색센터 신축, 사이버안전 관리시스템 구축 등 예산안에 포함된 사업들을 언급하며 "대통령집무실 용산 이전과는 전혀 무관하다"며 "이전 정부에서 집행된 바 있는 사업 예산을 대통령 집무실 용산 이전 비용으로 무리하게 끼워 맞추는 식의 보도에 신중해 달라"고 덧붙였다.

민주당 임오경 의원실이 정부로부터 제출받은 내년도 예산안에 따르면 대통령 경호처는 용산 대통령실로 반입되는 우편물을 검색하는 기타시설(통합검색센터) 신축 예산으로 24억700만 원을 요청했다.

또 대통령비서실은 국가 사이버안전 관리시스템 구축·개발 명목으로 내년도에 20억 원의 예산을 책정했다고 같은 당 문진석 의원실이 밝혔다.

대통령실은 택배검색센터에 대해 "청와대 집무실을 이용하던 (전임) 문재인 정부 시절인 2021년 결정돼 시작된 사업으로 우리 정부에서 신축하기로 결정된 사안이 아니다"라며 "올해부터 1차연도 사업이 진행 중이며 정부는 업무 연속성을 위해 이를 계속 추진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점차 고도화되는 테러 위협에 대비하기 위해 경호시설 첨단화 필요성이 이전 정부에서 제기됐었다"고 강조했다.

사이버안전 관리시스템에 대해선 "모든 정부 부처와 공공기관 등 국가 차원의 사이버 안보 강화를 위한 시스템 구축 예산이며 대통령실만을 위한 예산이 아니다"라며 "국가기관에 해킹 위협이 있을 경우 탐지 시설은 있지만, 사후 조치 여부를 관리하는 통합시스템이 미비해 이전 정부부터 구축 필요성이 제기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실은 국가 사이버안전의 컨트롤타워로서 안보에 구멍이 생기지 않도록 하기 위하여 사업을 추진 중이며, 집무실 용산 이전과는 무관함이 명백하다"고 주장했다.

대통령실은 또 '대통령실 이전 1주년 기념행사' 명목으로 5억 원 예산도 편성된 것과 관련해 "취임 1주년을 맞아 국민과 소통하기 위한 행사의 일환으로 이전 정부에서도 진행됐다"고 해명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