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유니스트, 코로나19 환자 사망률 높이는 ‘선천유전센서’ 발견

입력 : 2022-09-22 01:00:00 수정 : 2022-09-21 11:50: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률을 높이는 유전자를 한국과 미국 공동연구진이 발견했다.

 

유니스트(UNIST·울산과학기술원)은 생명과학과 이상준(사진) 교수 연구팀이 미국 세인트 쥬드 아동 연구병원(St. Jude Children’s Research Hospital)과 함께 선천 면역 센서로 알려진 ‘ZBP1’ 유전자가 코로나19 환자의 사망률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21일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이 유전자는 세포 속에 침투한 바이러스를 인지하고, 면역 단백질인 사이토카인(Cytokine)을 만들라는 신호를 준다.

 

그러나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침투한 경우에는 사이토카인을 너무 많이 만들도록 한다. 사이토카인이 너무 많아지면 동시다발적인 염증성 세포 사멸(PANoptosis)이 발생하는데, 이런 세포 사멸은 전신 염증(Systemic inflammation), 즉 ‘사이토카인 폭풍’(Cytokine Storm)을 일으켜 환자 사망률을 높이게 된다.

 

연구팀은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된 대식세포의 유전자를 제거하는 유전자 가위 기술을 이용해 ‘ZBP1’ 유전자를 찾았다. 이 유전자가 존재하는 대식세포는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에 따른 사이토카인 폭풍으로 사멸했지만, 유전자를 제거한 대식세포는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되어도사멸하지 않았다.

 

연구팀은 바이러스 치료에 흔하게 사용하는 ‘인터페론(Interferon·IFN) 요법’이 코로나19 환자에게는 잘 통하지 않는 이유도 찾아냈다. 인터페론은 면역 센서가 바이러스 등을 인지하면 분비되는 면역 물질인데, 바이러스와 싸울 수 있는 단백질을 만들어내는 역할을 한다.

 

인터페론이 ZBP1 유전자를 강력하게 발현시켜 염증성 세포 사멸과 사이토카인 폭풍을 유도하게 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연구팀은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된 소동물 실험에서도 인터페론과 ZBP1 유전자의 관련성을 입증했다. ZBP1 유전자가 있는 상태에서 인터페론을 주입한 경우에만 소동물이 모두 사망했고, 두 조건 중 하나만 주어지면 소동물이 모두 사망하지 않았다.

 

이 교수는 “ZBP1 유전자의 발현을 조절할 수 있다면 면역세포의 활성화 균형을 맞춰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 새로운 약물을 만들 수 있다”며 “이 방식은 우리 몸이 가진 면역체계를 조절해 면역 염증 반응을 막는 것이므로, 어떤 바이러스에 감염돼도 치료 가능한 범용성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사이언스 이뮤놀로지’(Science Immunology)에 게재됐다.


울산=이보람 기자 bora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