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송대관 “히트곡 하나로 출연료 5만원→3000만원 올랐다”...어떤 노래길래?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9-21 10:28:34 수정 : 2022-09-21 11:17: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TV CHOSUN '퍼펙트라이프' 캡처

 

가수 송대관이 히트곡을 언급하며 달라진 출연료를 고백한다.

 

21일 방송될 TV CHOSUN ‘퍼펙트라이프’에는 송대관이 출연해 근황을 공개한다.

 

이날 송대관은 영원한 라이벌인 태진아에 대해 “과거에 한 때 태진아를 미워했던 적도 있었다”며 허심탄회한 고백을 전해 시선을 끈다.

 

하지만 세월이 지나 사람들의 소중함을 깨달았다는 송대관은 “지금은 그런 마음이 싹 사라졌다. 태진아는 나를 위해주는 진실한 동생이자 동반자”라고 태진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송대관은 “태진아는 왕년에 내 뒤를 따라다니며 이삭 줍다 가수왕 됐다”고 전해 여전히 티격태격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한다.

 

이후 가수 남산과 함께 낚시를 즐기던 그는 “굶는 걸 밥 먹듯이 하던 긴 무명 시절을 지나 히트곡 ‘해 뜰 날’을 만나 진짜로 ‘쨍하고 해 뜰 날~’이 찾아왔다”며 “5만 원밖에 안 되던 출연료가 단숨에 3000만 원으로 수직 상승했다”고 고백해 감탄을 자아낸다.

 

송대관은 “돈에 맺혀있던 한을 풀기 위해 어머니와 함께 돈을 바닥에 깔고 자보기도 했다”며 “무명 후배가 잘될 때까지 챙겨주고 싶다”면서 후배에게 진심 어린 조언을 전해 훈훈함을 더하기도 한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한예리 '매력적인 미소'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유선, 당당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