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울산대병원 노조, 임금 협상 잠정 합의… 파업 철회키로

입력 : 2022-09-22 01:00:00 수정 : 2022-09-21 09:20: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울산대병원분회(울산대병원노조)는 올해 임금협상 잠정합의에 따라 21일 예정한 파업을 철회한다고 밝혔다.

 

울산대병원 노사는 기본급 3% 인상과 코로나19 격려금 등 400만원 지급, 인력 충원을 위한 노사협의 진행, 노동강도 경감을 위한 야간 근무 누적 휴가 시행 등에 합의했다.

 

울산대병원 노사는 올해 6월 임금협상 상견례 이후 최근까지 10여차례 교헙했다.

 

노조는 임금 8.7% 인상 등을 요구했다.

 

앞서 노조는 “사측이 수년째 흑자인데도 물가 인상을 반영하지 않은 임금인상 규모를 제안하고, 인력 부족 상황을 무시하고 있다”며 총파업을 결의했다. 울산대병원 노조에는 간호사와 사무직 직원 등 1800여명을 노조원으로 두고 있다.

 

노조는 이번 잠정합의안을 두고 26∼28일 조합원 찬반투표를 벌일 예정이다.


울산=이보람 기자 bora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