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총리, '영빈관 신축 김여사 지시냐'에 "예산 그렇게 반영안돼"

입력 : 2022-09-20 19:54:04 수정 : 2022-09-20 19:54: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총리 패싱' 野 지적에는 "대통령 보좌 인사들이 책임 갖고 한 것 아니겠나"

한덕수 국무총리는 20일 대통령실이 철회한 영빈관 신축 계획이 김건희 여사의 지시에 따른 것이었느냐는 질문에 "예산이 그렇게 반영될 수 없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국민의힘 윤상현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사진=연합뉴스

한 총리는 "그 일을 관장하는 분들이 예산적 차원에서 검토하고, 결론이 나면 행정부에서 예산을 편성하는 기관인 기획재정부 예산실과 충분히 검토해서 결정이 된다"며 "국회에 제출되면 상임위, 예결위, 본회의에서 다 검토를 거치는 과정이라는 것을 우리가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대변인은 영빈관 신축 계획 철회 입장이 발표된 지난 16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국민은 영빈관 신축이 누구의 지시인지 묻고 있고, 과거 김건희 여사가 '청와대 들어가자마자 영빈관 옮겨야 한다'고 말한 것을 기억하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야당인 민주당 김영배 의원은 이날 질의에서 "대통령이 이것을 취소하라고 지시하셨다는데, 대통령도 뭘 모르셨던 것 아니냐"며 "예산안이 통과되는 과정에서 총리도 몰랐고 대통령실 수석도 몰랐다면 도대체 누가 지시해서 기재부가 이 예산을 포함시킨 것이냐"고 묻기도 했다.

한 총리는 "대통령께서 (영빈관 신축 추진을) 지시하셨는지는 잘 모르겠다"며 "역시 그 일을 하는 비서실을 중심으로 이런 것들이 이뤄지지 않았겠나 생각한다"고 답했다.

또 "언론에서 문제가 되니 대통령이 관심을 가지고 보고를 듣고, 상황을 국민들에게 잘 이해시킨 것 같지 않다고 판단하고 취소를 지시하신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 총리는 영빈관 신축 예산을 사전에 알지 못했던 것과 관련해서는 "(국무회의에서) 예산을 통과시켰는데 왜 다 모르느냐고 말씀하시는 것은 타당한 지적이라고 생각한다"면서도 "항목으로는 수천 개에 달하는 예산이다. 거시적으로 어느 정도 재정건전성을 확보했느냐에 관심을 가지고 보는 것이고, 하나하나의 프로젝트를 다 파악한다고 말씀드리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김 의원이 '900억원 가까운 예산을 책정하는데 총리가 패싱된 것은 심각한 것 아니냐'고 재차 묻자 한 총리는 "아무래도 용산에서 대통령을 보좌하는 분들이 우선 책임을 가지고 한 것으로 생각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