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주호영 "野, 대한민국 대표 외교활동에 도 넘는 비판…매우 우려"

입력 : 2022-09-20 10:17:00 수정 : 2022-09-20 10:17: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법안 네이밍·홍보 야당에 뒤처진다는 지적…상임위별 고민해야"

국민의힘 주호영 신임 원내대표는 20일 윤석열 대통령이 영국에서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조문을 취소당했다는 민주당의 주장에 대해 "근거 없는 비판"이라고 반박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대통령은 우리나라, 대한민국을 대표해서 외교활동을 하고 계시기에 대통령 외교활동 중에는 여야가 정쟁을 자제하고, 특히 대통령의 순방 활동에 대해 비판하는 것은 자제하고 삼가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민주당이 장례식 조문을 하기 위해 가 계신 대통령에 대해 이런저런 도를 넘는 근거 없는 비판을 하고 있어 매우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도 불과 몇 달 전에는 집권당이었고 대통령의 외교가 어떤 의미를 갖는지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외교 활동 중에라도 대한민국 전체를 대표하는 대표 선수에 대한 응원과 예의를 지켜줄 것을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안호영 수석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이 런던 방문 첫날 웨스트민스터홀 조문을 취소한 것과 관련, "다른 나라 정상은 가능한데 왜 대한민국 대통령만 불가능한 것인가"라며 "조문이 자진 취소인지, 사전 조율 없는 방문으로 조문이 거절된 것인지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은 19일(현지시간) 현지 브리핑에서 조문록 작성은 윤 대통령의 런던 도착 첫날 진행하는 쪽으로 조율됐지만, 런던 교통 상황 등과 맞물려 하루 미뤄진 것이라고 해명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9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엄수된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장례식에 참석한 뒤 조문록을 작성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주 원내대표는 정기국회 입법과제 추진 등과 관련, "법안이나 정책이 효과적으로 국민에게 전달되지 못한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면서 "특히 법안 네이밍이나 홍보에 있어서 야당에 비해 뒤처진다는 지적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상임위 간사를 중심으로 정책 내용을 어떻게 국민에게 제대로 알릴지 각별히 고민하고, 필요하면 상임위별로 기자회견을 하는 등 여러 방법으로 우리 정책을 효과적으로 알려달라"고 당부했다.

주 원내대표는 기존의 원내대표단을 유임시키겠다고 밝혔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