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2명 숨진 청양 돼지농장, 사고 이틀 뒤에도 고농도 황화수소 검출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9-19 21:00:00 수정 : 2022-09-19 20:08: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틀전 근로자 2명이 숨진 충남 청양군 비봉면 돼지 농장에서 유독가스인 황화수소가 검출됐다.

 

충남 청양경찰서는 19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충남경찰청 등과 함께 진행한 현장 공기 성분 분석을 통해 농도 200ppm 넘는 황화수소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황화수소는 썩은 달걀 냄새가 나는 무색 기체다. 500∼700ppm을 30분 정도 흡입하면 생명이 위험해질 수 있다. 치사량은 1000ppm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가 난 지 이틀이 지났는데도 그 정도 농도가 측정됐다면 당시 농도는 훨씬 높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밀폐된 공간이 아니라도 배관 안에 쌓여있던 분뇨에 직접 노출됐다면 유독가스를 흡입할 수 있다"며 "메탄 등 다른 유독가스 검출 여부와 농도를 자세히 조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현장 감식이 벌어진 축사 근처에서는 지난 17일 오전 1시 10분쯤 30대 내국인 1명, 네팔 국적의 50대 외국인 1명 등 근로자 2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이들은 사육동과 분뇨 저장소를 잇는 직경 20㎝, 길이 10m가량의 배관이 막혀 전날 오후부터 보수작업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 감식은 사고 당시 전체적인 가축분뇨 처리 과정과 시설물 구조, 유독가스 발생 가능성 등을 규명하는 데 초점을 맞춰 진행됐다. 경찰과 대전고용노동청은 농장주 A씨를 대상으로 숨진 근로자들과의 고용관계, 작업지시 내용 등을 토대로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업무상 과실치사 여부도 조사할 방침이다.

 

 


청양=김정모 기자 race121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