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 “‘김건희 리스크’ 바로잡아야 ‘국정농단’으로 확산 막을 수 있어. 尹, 특검 결단하라”

입력 : 2022-09-19 15:31:36 수정 : 2022-09-19 17:07: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국민은 김건희 여사가 또 논란 일으키지 않을까 걱정”
논문 표절 의혹과 영빈관 신축 계획 등 끄집어내…“수상한 의혹·논란에 항상 김건희 있어”
국민의힘 “집단적 망상 빠져”…민주당이 영빈관 등 ‘정쟁 요소’로 쓴다며 비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박홍근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건희 여사의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연루 의혹 관련 영상을 시청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19일 윤석열 대통령의 영국·미국·캐나다 3개국 순방에 동행한 김건희 여사가 일정 중 논란을 일으키지 않을까 국민들이 걱정한다며, 김 여사를 둘러싼 의혹의 진실을 밝혀야 ‘리스크’가 되돌릴 수 없는 ‘국정농단’으로 커지는 것을 미리 막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수진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 브리핑에서 “김건희 여사는 지난 나토 정상회의 순방 당시 민간인 동행, 의전과 장신구 논란을 불러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번 해외 순방은 중요한 외교 일정이 예정되어 있지만, ‘김건희 여사 리스크’에 더 많은 관심이 쏠려 있는 것이 현실”이라고 덧붙였다.

 

이 원내대변인은 “이미 논문 표절,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대통령 공관 김건희 여사 지인 수의계약 등이 문제가 되어 있다”며 “영빈관 신축 계획에 김건희 여사의 의지가 반영된 것 아니냐는 의혹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실을 둘러싼 수상한 의혹과 논란에는 항상 김건희 여사가 있다”며 “하지만 대통령실은 제대로 된 해명도, 김 여사에 대한 관리도 손을 놓은 듯하다”고 날을 세웠다. 계속해서 “언제까지 국민은 김건희 여사의 행보를 가슴 조마조마하면서 지켜봐야 하느냐”며 “특별감찰관 임명을 차일피일 미루는 대통령실과 국민의힘은 ‘김건희 리스크’를 더욱 키우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그간의 문제를 국민 앞에 명백히 밝히고 지금 바로잡아야 한다”며 “그래야 지금의 ‘리스크’가 되돌릴 수 없는 ‘국정농단’으로 커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는 말과 함께 윤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했다.

 

영국·미국·캐나다 3개국 순방에 나선 윤석열 대통령(사진 오른쪽)과 김건희 여사가 현지시간으로 지난 18일 오후 영국 런던 스탠스테드 국제공항에 도착, 공군 1호기에서 내리고 있다. 런던=연합뉴스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청와대 영빈관 격 부속시설 건립 계획 등을 ‘정쟁의 요소’로 이용한다며 날을 세우고 있다.

 

양금희 원내대변인은 지난 17일 논평에서 “영빈관 건립에 필요한 예산을 낭비라고 정치공세를 펼치던 민주당이 이제는 영부인이 신축을 지시한 것 아니냐는 집단적 망상에 빠져 정쟁으로 일관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권성동 원내대표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민주당은 갑자기 영부인이 영빈관 신축을 지시한 것이 아니냐는 집단적 망상에 빠져 특검을 외치고 있다”고 어이없어했다.

 

김기현 의원도 SNS에서 “민생은 외면한 채 ‘기생전 희’에 빠져 있는 민주당의 행태가 매우 비이성적”이라며 “일국의 대통령 부인인 김건희 여사를 몰아붙이며 희희낙락하는 민주당 행태에 국민적 염증이 가중되고 있다”고 민주당을 겨냥했다. 김 의원은 “연일 계속되는 이재명 대표의 사법 리스크로 민주당이 정치적 궁지에 몰리자, 이를 물타기 하기 위해 김 여사에 대한 근거 없는 ‘억카’(말도 안 되는 ‘억지성 카더라’의 줄임말)를 만들어 ‘꼴진보’ 개딸 강성 민주당 지지자들에게 정치적 좌표를 찍어대지만, 억카를 계속 남발하다가는 민주당의 좀스럽고 저급한 모습만 각인시킬 뿐”이라고 비꼬았다.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국민의 합리적 의심이 국민의힘에는 망상으로 보이느냐”면서, “정부가 영빈관을 신축하고자 한다면 먼저 국민을 설득해야 했다. 그러나 국무회의를 거쳐 예산부터 편성해놓고 국민에게 당당히 설명하지도 못했다”고 받아쳤다. 박 대변인은 “오히려 논란이 커지자 ‘예산안 최종 결정권은 국회에 있다’며 책임 회피에 급급했다”고 말한 뒤, “정부·여당의 대응 태도가 이렇게 부실하니, 국민들은 ‘응, 영빈관 옮길 거야’라는 김건희 여사의 발언을 떠올릴 수밖에 없다. 국민의 의심을 집단적 망상으로 매도하는 게 책임 있는 정부·여당의 태도냐”고 반문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한예리 '매력적인 미소'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유선, 당당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