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 남편 내 돈 빼먹으려던 사람” 유지나가 밝힌 ‘이혼’ 사유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9-19 09:25:26 수정 : 2022-09-19 09:25: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 화면 캡처

 

가수 유지나가 전남편을 언급하며 이혼 사유를 밝혔다.

 

18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는 유지나가 출연해 근황을 공개했다.

 

이날 고향 집을 찾은 유지나는 89세의 모친과 세 명의 오빠들을 소개하며 가족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식사 자리에서 모친의 잔소리가 이어지자 유지나는 “시집가서는 개뿔. 너무 잘 못 만나서 이혼했지”라며 “엄마가 잘 살라 했는데 1년 살다 뛰쳐나왔지”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유지나의 모친이 “1년 반은 살았을걸?”이라며 웃자 유지나는 “나 다시 시집가?”라고 물었다.

 

이를 들은 유지나 모친은 “가면 좋은데 지금 가서 뭐 하냐. 애라도 하나 있으면 얼마나 좋아”라고 받아치기도 했다.

 

유지나는 “우리 아버지 같은 사람인 줄 알고 결혼했는데 전혀 다른 사람이더라”며 “내가 돈을 버는 걸 알고 그 돈을 빼먹으려고 한 사람이었다. 힘든 시간이었다”고 고백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