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강릉, 타이베이 제치고 ITS세계총회 유치

입력 : 2022-09-19 01:10:00 수정 : 2022-09-18 22:07: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세계최대 규모 ‘교통올림픽’
3729억원대 경제효과 기대

2026년 10월에 개최되는 제32회 지능형 교통체계(ITS) 세계총회가 강원 강릉시에서 열린다. 한국은 1998년 서울, 2010년 부산에 이어 ITS 세계총회를 모두 세 차례 유치한 국가가 됐다.

국토교통부와 강릉시는 17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LA컨벤션에서 열린 2026년 ITS 세계총회 최종제안 발표에서 강릉시가 대만의 타이베이를 제치고 개최국으로 최종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교통올림픽으로 불리는 ITS 세계총회는 1994년 프랑스 파리에서 시작해 매년 아시아, 미주, 유럽을 순회하며 개최되는 ITS 분야의 세계 최대 전시회이자 학술대회다. 강릉이 2026년 세계총회를 열게 되면, 한국은 아시아·태평양 지역 11개국 가운데 일본(3회 개최)과 함께 최다 횟수 개최국이 된다.

국토부는 2020년 강릉시를 2026년 ITS 세계총회 유치 후보 도시로 선정하고, 민·관이 참여하는 유치조직위원회를 꾸려 유치 활동을 벌여왔다.

2026년 ITS 세계총회는 ‘이동성을 넘어 연결된 세계로’(Beyond Mobility, Connected World)라는 주제로, 총 100개국이 참가해 새로운 ITS 서비스와 다양한 프로젝트 현장을 체험할 수 있는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강릉시에 따르면, 이번 ITS 세계총회 유치로 경제적 파급효과는 3729억원, 취업유발 효과는 2033명에 달할 것으로 기대된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강릉시와 함께 ITS 세계총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해 강릉이 첨단교통 중심의 국제 관광도시로 도약하고, 대한민국의 최첨단 ITS 산업이 세계 중심이 되는 발판이 되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세준 기자 3ju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