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건희 여사 엄호 나선 與… “민주, 영부인에 화풀이하는 듯”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9-18 23:00:00 수정 : 2022-09-18 18:22: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당권주자 김기현 “집단 괴롭힘 수준의 폭력”

여당인 국민의힘은 18일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를 겨냥한 더불어민주당의 공세를 두고 “대선 불복 심리를 영부인에게 화풀이하는 것으로 보인다”거나 “좀스럽고 저급한 모습”이라는 등 맹폭을 쏟아냈다. 야당의 공격이 김 여사에게 집중되고 있는 상황에서 본격적으로 엄호에 나서는 모양새다.

 

국민의힘 차기 당권 주자로 꼽히는 4선 김기현 의원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민생은 외면한 채 ‘기승전 희’에 빠져있는 민주당의 행태가 매우 비이성적”이라며 “일국의 대통령 부인인 김 여사를 몰아붙이며 희희낙락하는 민주당의 행태에 국민적 염증이 가중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영국, 미국, 캐나다 순방을 위해 출국하는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18일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올라 인사하고 있다. 성남=뉴시스

김 의원은 “연일 계속되는 이재명 대표의 사법 리스크로 민주당이 정치적 궁지에 몰리자, 이를 ‘물타기’하기 위해 김 여사에 대한 근거 없는 ‘억카’(말도 안되는 억지성 ‘카더라’)을 만들어 ‘꼴진보’ ‘개딸’ 강성 민주당 지지자들에게 정치적 좌표를 찍어대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어 김 의원은 “억카를 계속 남발하다가는 민주당의 좀스럽고 저급한 모습만 각인시킬 뿐”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영빈관을 대한민국의 국격에 맞게 신축하자고 하니 대통령 부인까지 끌어들여 절대 불가를 외치는 민주당의 모습이 정상적인 정치활동이라기보다는 집단 괴롭힘 수준의 폭력 같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김정숙 여사는 문재인 대통령과 습관성 동행을 해왔고, 때로는 여사의 관광성 동행이 아니냐는 의문까지 제기된 적도 여러 번 있었다. 이제 와서 대통령 부인의 순방 동행이 마치 국익에 엄청난 해악을 끼치는 것 마냥 호들갑 떠는 모습도 비정상적으로 보이긴 매한가지”라고도 꼬집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김건희 여사에 대한 근거 없는 의혹 제기와 비하, 폄훼가 강성 민주당 지지층에게는 사이다 같겠지만, 대다수 합리적인 국민들에겐 대선 불복 심리를 괜시리 대통령 부인에게 화풀이하는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지나친 음주가 건강에 해롭듯이 대통령 부인에 대한 과도한 조롱과 비아냥, 음해와 모욕은 민주당의 격만 떨어뜨릴 뿐”이라고 했다.

 

같은 당 박형수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민주당이 윤 대통령이 이미 철회 지시를 한 영빈관 신축 계획과 청와대 이전 비용에 대해 왜곡과 날조를 일삼고 있다”며 “국민의 뜻을 헤아려 영빈관 신축 계획을 철회한 마당에 민주당은 영빈관 신축을 김건희 여사가 지시했다는 얼토당토않은 저급한 주장을 하며 대통령 부인까지도 공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모든 것을 ‘기승전 김건희’로 몰아가는 민주당이 과연 정상적인 사고를 하고 있다고 볼 수 있겠느냐”며 “현재 민주당의 당력은 이재명 대표 지키기에 집중돼 있다. 민주당의 대통령실에 대한 무분별한 공격과 비방 역시 이 대표의 사법 리스크에 대한 물타기의 일환”이라고 일갈했다. 그는 “민주당은 그만 자중하고 정쟁보다 민생에 당력을 집중하라”고 충고했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리 '눈부신 미모'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