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文정부 남북정상회담은 정치 쇼… 北에 집착하는 학생 같아”

입력 : 2022-09-18 18:04:03 수정 : 2022-09-18 19:05: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NYT 인터뷰

“北 비핵화 땐 밝은 경제적 미래
日과 역사문제 ‘그랜드 바겐’ 하고 싶다”

윤석열 대통령이 “북한 도발을 억제하기 위해 미국의 핵우산을 포함한 모든 수단을 미국과 함께 마련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18일 보도된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와 인터뷰에서 “굳건한 한·미 동맹의 틀 속에서 확장된 억제력을 강화할 방안을 찾고 싶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러면서 “확장된 억제력에는 미국에 있는 핵무기뿐 아니라 북한의 핵 도발을 막을 수 있는 모든 수단의 패키지가 포함될 것”이라고 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향해서는 “비핵화를 선택한다면 밝은 경제적 미래가 기다리고 있다는 것을 알았으면 좋겠다”며 북한 비핵화를 촉구했다. 또 북한이 비핵화를 하기로 하면 그것이 완료되기 전에라도 경제적으로 지원할 수 있다고 제안했다.

윤석열 대통령.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문재인정부 대북 정책과 관련, “교실에서 한 친구(북한)에게만 사로잡힌 학생 같아 보였다”고 언급했다고 NYT는 전했다. NYT는 윤 대통령이 전임 정부 시절의 남북 정상회담에 대해 ‘정치적인 쇼’라고 평가한 적이 있다고 보도했다.

윤 대통령은 전임 정부의 대중 외교가 너무 모호한 태도를 보였다고 언급한 뒤 미·중 관계에서 분명한 태도를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른바 ‘칩4 동맹’ 가입이 중국을 자극할 수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는 질문에 “4개국이 긴밀히 협의하기 위해선 필요한 것”이라고 말했다고 NYT는 전했다.

윤 대통령은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와 관련해서도 “북한을 방어하기 위해 필수적인 수단”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것은 국가의 주권과 안보의 문제이지, 타협의 대상이 될 수 없다”고 말했다. 취임 후 일본과의 관계 개선에 나선 윤 대통령은 양국의 대화가 끊긴 원인인 역사 문제와 관련해 일본과 ‘그랜드 바겐’(Grand Bargain·일괄 타결)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고 NYT는 전했다.

앞서 이날 오전 윤 대통령은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영국과 미국, 캐나다 순방을 위해 출국했다. 윤 대통령은 5박7일 일정으로 영국 런던, 미국 뉴욕, 캐나다 토론토·오타와를 차례로 방문한다. 19일(현지시간)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엄수되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장례식에 참석한 뒤 미국 뉴욕으로 이동, 20일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한다.


이창훈 기자 corazo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