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명품 가방 들고 자랑한 김기수, 누리꾼 ‘짝퉁’ 지적에 시인·사과 “폐기했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9-18 13:36:30 수정 : 2022-09-18 13:36: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유튜브 채널 '김기수' 캡처

 

개그맨 겸 유튜버 김기수가 이른바 ‘짝퉁‘ 가방을 노출시킨 것에 대해 사과했다.

 

17일 김기수는 유튜브 채널에 ‘김기수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김기수는 “내가 올린 영상들과 여러분의 댓글을 여러분 입장에 서서 다시 천천히 읽어봤다”며 “연예인으로 많은 이들이 지켜본다는 걸 자각하지 못하고 그저 친한 친구들과 소통한다고 생각한 경솔한 행동과 말투”라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김기수는 “그동안 악플을 많이 받아서 소중한 피드백과 악플을 구별하지 못한 점, 연예인으로 충분히 영향력이 있음에도 가품을 사용한 점 다시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가품은 모두 폐기했다. 앞으로는 경솔한 행동과 언행으로 실망시켜드리지 않는 김기수가 되겠다”고 말했다.

 

앞서 김기수는 최근 유튜브 채널 라이브 도중 명품 가방을 들고 자랑한 바 있다. 그러나 누리꾼들로부터 해당 가방이 가품이라는 지적이 이어졌고 이를 시인한 김기수는 해당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김기수는 “겸손함과 고마움을 아는 김기수가 되겠다”며 “피드백으로 스스로를 돌아볼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 앞으로 반성하는 김기수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기수는 최근 해당 논란 외에도 바디워시 제품을 소개하며 타인의 의료용 사진을 도용했다가 논란에 휘말리기도 했다. 그는 당시 “사진 출처 표기를 하지 않아 재편집해서 올린다. 혼돈을 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