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모든 수입 母 드리다 결혼 후 경제권으로 고부갈등” 김학도의 고백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9-18 10:32:58 수정 : 2022-09-18 10:32: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 캡처

 

개그맨 김학도가 아내와 모친의 고부 갈등이 ‘경제권’ 탓이라고 밝혔다.

 

17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는 김학도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학도는 “며느리 입장에서 이야기를 들어보면 시어머니가 무섭다고 하는데 아들 입장에서는 정말 우리 엄마가 무서워? 질문하게 된다. 우리 엄마 무섭지 않은 사람인데. 무섭다, 오빠가 있을 때와 없던 게 다르다고 한다”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어 “신혼인데 떨어져 살자고 해서 어머니가 바로 앞 동으로 이사 가셨다. 집이 가까우니 갈등이 많이 생겨서 셋이 영화관을 갔다. 가운데 누가 앉을까 생각하다가 처음에는 어머니를 앉혔다”며 “와이프가 영화를 재미없게 보더라. 나와서 싫은 내색하고. 어머니는 영화 보는 내내 내게만 이야기 하니까. 그 후로 영화관 갈일이 안 생겼다. 안 가더라”고 결혼 초반 고부갈등을 털어놨다.

 

그러면서 김학도는 “이사를 가면서 서초구를 떠나 영등포 여의도로 이사 갔다. 이사 가니 고부갈등이 좀 나아지는. 분쟁이 좀 없어지는”이라며 “어머니가 섭섭해 하신다. 아들 같고 애인 같고 친구 같은 존재를 며느리에게 뺏겼다는 생각을 하고 괴로워하신다”고 모친의 반응을 알렸다.

 

특히 김학도는 고부갈등의 원인으로 경제권을 꼽으며 “(결혼 전)모든 수입을 엄마 드렸다. 어머님이 은행에 저금하고 그런 낙으로 사셨다. 아내가 그렇게 하면 안 된다, 새로운 가정을 꾸렸으니 경제권을 달라더라”며 “(어머니는) 그런 이야기를 (결혼) 3개월 만에 하는 건 너무 일찍이지 않았냐”고 경제권을 들었다.

 

또 김학도는 “남자들이 가끔 앞지퍼가 열릴 수 있는데. 엄마가 저한테 말하면 되는데 며느리에게 남편 관리 좀 잘해주라고 한 거다. 어머니 제가 남대문만 보고 있어야 해요? 그러니까 엄마가 그게 남대문이니 네 대문이지? 하신 거다. 뭐든지 챙겨주라는 거다”고 모친과 아내의 갈등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