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수리남 마약왕 황정민’ 실존인물 조봉행...6년 전 복역 중 사망

입력 : 2022-09-18 08:00:00 수정 : 2022-09-19 06:44: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09년 7월 국내 압송…징역10년·벌금1억
‘수리남’의 한장면. 넷플릭스

 

넷플릭스 시리즈 ‘수리남’의 모티브가 된 사건의 주범 조봉행씨가 6년 전 국내에서 복역 중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채널A, SBS 등에 따르면 조씨는 2016년 광주광역시의 한 대학병원에서 64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당시 조씨의 담당 수사관이었던 도춘성 서울중앙지검 조직범죄과장은 “조씨는 2016년 4월19일 사망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망 진단서의 사인은 심부전과 고혈압이었다고 한다.

 

조씨는 2011년 사기와 마약 밀수 등의 혐의로 징역 10년, 벌금 1억원을 선고받고 전남 해남교도소에 복역 중이었다.

 

그는 수감된 지 5년 만에 지병 악화로 형 집행정지를 받은 뒤 치료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조씨는 2009년 7월 국가정보원과 미국 마약단속국(DEA) 등의 공조 작전으로 체포돼 2011년 범죄인 인도 조약에 따라 국내로 압송됐다.

 

조씨는 1990년대 말부터 2000년대 초까지 남미 수리남에서 대규모 마약 사업을 했으며, 현지 한국 교포들을 포섭해 마약을 남미에서 유럽으로 운반해 주면 400만원 정도의 보상금을 주겠다고 하면서 마약 운반책으로 이용했다고 한다. 이들 운반책은 대부분 형편이 어려운 주부나 대학생 등이었고 이들은 현지에서 마약 운반 혐의로 체포되거나 구금됐다.

 

넷플릭스 오리지날 시리즈 ‘수리남’은 한국 마약상이었다가 수리남으로 도피해 해외 마약상이 된 전요환(황정민 분·사진 앞줄 오른쪽)과 그의 작업에 이용돼 수리남에서 옥살이한 뒤 전요환을 체포하려는 국정원에 협조하는 강인구(하정우 분·〃 〃 왼쪽)를 중심으로 전개되는 드라마다. 전요환이라는 인물은 조씨의 실화가 바탕이 됐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