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9禁 고인물’ 신동엽 “나는 방송 탓 그런 척… 김이나는 태생적으로 야하더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8-06 13:19:24 수정 : 2022-08-07 12:05: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티빙 '마녀사냥 2022' 캡처

 

개그맨 신동엽(사진)이 자신은 방송을 위해 야한 척을 하는 사람이라고 털어놨다.

 

5일 공개된 티빙 웹예능 ‘마녀사냥 2022’에는 신동엽, 김이나, 코드 쿤스트, 비비 등이 출연했다.

 

이날 김이나가 “드디어 올 것이 왔다고 생각했다. 나와 신동엽 선배의 조화를 기다리는 사람이 많았을 것”이라고 말하자 신동엽은 “나는 방송 때문에 야한 척을 할 때가 많다. 근데 김이나는 태생적으로 야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코드 쿤스트가 “나는 야한 이야기를 들으면 얼굴이 빨개진다”고 고백하자 이를 들은 “빨개지는 게 신의 한 수다. 의도치 않게 (이성에게) 수줍어 보이는 매력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신동엽이 “예전에 성 관련 상담 라디오를 한 적이 있다. 그때 10대 청소년이 콘돔을 사지 못해 (비닐로 된) 랩을 이용해 성관계를 했다는 사연을 접한 적이 있다”고 밝히자 비비는 “절대 그러면 안 된다. 10대 청소년도 (법적으로) 콘돔을 살 수 있다. 돌기형을 제외하면 다 살 수 있다”고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