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교수들 “김건희 여사 논문 판정 배경·세부절차 공개하고 박사학위 즉각 박탈하라”

입력 : 2022-08-06 06:00:00 수정 : 2022-08-06 16:43: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3개 교수단체 '범 학계 국민검증단' 구성 예고…"검증 나설 것"
뉴스1 

 

국민대가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의 박사학위 논문 등에 '표절 아님' 결론을 내린 데 대해 대학 교수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한국사립대학교수회연합회, 전국국공립대교수회연합회 등 13개 교수 단체는 5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대는 판정 배경과 세부 절차를 공개하고 김 여사의 박사학위를 즉각 박탈하라"고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향후 '범 학계 국민검증단(가칭)'을 구성, 김 여사의 박사학위 논문 등에 대한 검증에 나설 예정이다.

 

성명서에서 단체는 "국민대는 '일부 타인의 연구내용 또는 저작물의 출처표시를 하지 않은 사례가 있었다'고 표절을 인정하면서도 '표절에 해당되지 않는다'는 공식 판정을 내렸다"며 "이는 극단적인 형용모순"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국민대가 이 같은 결정을 내리게 된 데 대한 배경이 불투명하다는 점을 지적했다. 단체는 "국민대는 결정 세부 내용과 이유에 대한 해명을 거부하고 있다"며 "판정의 주체도 없고 재조사위원회 참가 교수들의 명단과 최종보고서도 비공개다"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학위 수여문제는 특정 대학의 문제를 넘어 학문공동체의 존립 근거"라며 "그 절차적, 내용적 정당성과 윤리성이 부정된다면 대학은 더 이상 대학일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이에 단체는 국민대에 판정 배경과 세부 절차를 공개할 것을 요구했다. 이와 함께 김 여사의 박사학위를 박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단체는 국민대의 판정 결과를 '존중한다'고 밝힌 교육부를 규탄하며 판정결과를 재조사하라고 촉구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