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시아나항공, 내일도 ‘대만행 직항편’ 운항 취소

입력 : 2022-08-05 16:42:28 수정 : 2022-08-05 16:42: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승객 안전 대응 조치 일환
4일(현지시간)중국 핑탄섬에서 중국군 헬기가 지나가는 모습을 관광객들이 바라보고 있다. 핑탄섬은 중국 본토 중 대만과 인접한 지역 중 하나다. AFP=뉴스1

아시아나항공이 5일에 이어 6일 대만행 직항편 운항도 취소했다. 중국이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에 대한 항의로 대만 포위 군사 훈련과 함께 대만 인근 비행 금지 조치를 취한데 따른 승객 안전 대응 조치다.

 

뉴스1과 항공업계 등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은 오는 7일 대만행 직항편 출발 시간도 3시간 늦출 예정이다. 인천공항에서 오후 1시에 출발해 현지시간으로 오후 2시30분 타이베이 공항에 도착하고, 오후 4시 타이베이 공항을 출발해 우리나라 시간으로 오후 7시30분쯤 인천공항에 도착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월요일을 제외하고 화~일요일 주 6회 인천~대만 노선을 운영 중이다. 오전 10시 인천공항에서 출발해 현지시간으로 오전 11시30분 타이베이 공항에 도착하고 현지에서 오후 1시에 출발해 오후 4시30분 인천공항에 도착하는 일정이다.

 

중국 정부가 대만 공역 6개 지역에서 한국시간 기준 4일 오후 1시부터 7일 오후 1시까지 항공기 운항을 금지함에 따라 5일과 6일 대만행 운항은 취소했고 7일엔 항공기 운항 금지 시간을 피해 3시간 지연 출발하는 일정으로 변경한 것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6일 인천~대만 직항편을 예약한 승객들은 7일 혹은 이후 당사 직항편으로 예약을 변경하거나 무상으로 환불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했다.

 

앞서 대한항공도 5일과 6일 대만행 직항편은 취소했다. 7일은 출발 시간을 1시간 늦췄다. 대한항공은 매주 화, 수, 금, 토, 일요일 대만행 여객기를 띄우고 있다. 오전 10시35분 인천공항을 출발해 대만 현지 시간으로 오후 12시10분 도착하는 일정으로, 7일에는 대만 현지 시간 기준으로 오후 1시 이후 도착하는 일정으로 변경했다.

 

중국 정부의 항공기 운항 금지 조치에 따라 현재 아시아나항공과 대한항공은 물론 LCC(저비용항공사) 모두 기존 대만 영공을 지나는 동남아와 홍콩행 노선을 중국 내륙 혹은 일본 오키나와 쪽으로 우회해 운영하고 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