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文 사저 인근 1인 시위자, 평산마을 주민 폭행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8-05 16:43:25 수정 : 2022-08-05 16:43: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인근에서 1인 시위를 이어가던 60대가 도로에 설치된 문 전 대통령을 규탄하는 불법 현수막을 철거하는 과정에서 평산마을 주민을 때려 경찰이 조사 중이다.

 

5일 경남 양산경찰서에 따르면 평산마을 50대 주민 A씨가 지난달 20일 하북파출소를 찾아와 “사저 인근에서 1인 시위를 하던 B씨에게 맞았다”고 신고했다.

 

경찰이 A씨 신고 내용을 토대로 확인한 결과 지난달 14일 오전 8시30분쯤 사저 인근 도로에 설치된 문 전 대통령을 규탄하는 불법 현수막 철거 과정에서 B씨가 가위로 위협하며 주먹으로 A씨 턱 부위를 1차례 때린 것으로 나타났다.

 

B씨는 문 전 대통령 퇴임 후부터 계속 사저 인근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경찰은 특수폭행 혐의로 B씨를 조사해 정확한 경위를 파악할 예정이다.


양산=강승우 기자 ks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