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야구방망이로 차량 11대 파손한 20대 불법체류자 검거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8-05 11:40:28 수정 : 2022-08-05 11:40: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골목길과 주차장에 주차된 차량 10여대를 양구방망이로 파손한 20대 불법체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뉴스1

5일 인천 서부경찰서는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말레이시아 국적 불법체류자인 20대 여성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전날 오전 10시 5분쯤 인천시 서구 석남동에 있는 골목길과 공영주차장에서 양구방망이로 당시 주차된 차량 11대의 앞 유리와 사이드미러 등을 파손한 혐의다. 그는 2020년 초 한국에 입국, 이후 불법체류자 신분으로 국내에 계속 머물렀던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 A씨는 구체적인 범행 동기 등을 밝히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인천=박명원 기자 03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