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강남 유흥업소 사망사건’ 마약 유통책 4명 검찰 송치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8-05 09:55:03 수정 : 2022-08-05 09:55: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취재진 질문엔 묵묵부답

‘강남 유흥주점 사망사건‘과 관련된 마약 유통책 4명이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5일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50대 A씨를 비롯해 마약 유통책 4명을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

‘강남 유흥업소 사망 사건’과 연루된 마약 공급책과 유통책 등이 5일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뉴스1

이날 오전 7시47분쯤 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온 이들은 ‘혐의를 인정하는지’, ‘사망한 남성과 어떤 관계였는지’, ‘마약을 어떤 경로로 구했는지’ 등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았다.

 

A씨는 지난달 5일 강남 유흥주점에서 필로폰(메스암페타민)을 투약한 뒤 숨진 20대 손님 B씨에게 마약을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달 5일 강남의 한 유흥주점에서는 마약이 들어간 술을 마신 30대 여성 종업원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당시 함께 술을 마신 20대 손님 B씨는 종업원이 숨지기 2시간 전인 오전 8시30분쯤 주점 인근 공원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숨졌다. B씨의 차량에선 2100여 명이 한 번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의 필로폰이 발견돼 경찰이 마약의 출처와 유통 경로 등을 수사해 왔다.

 

이번 송치로 A씨를 비롯해 마약 공급 사범과 마약 투약자 등 모두 6명이 검찰에 넘겨졌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구속 상태로 피의자 1명을 송치했으며, 이날 A씨 등 구속 피의자 4명과 불구속 피의자 1명을 송치했다.

 

경찰은 숨진 손님 B씨가 받는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는 이날 불송치 결정을 내렸다. 경찰 관계자는 “B씨가 사망해 공소권이 사라짐에 따라 불송치하기로 했다”며 “여성이 사망에 이르게 된 경위는 수사를 계속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희진 기자 hee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