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혜경 법카 의혹’ 공익신고자, 핵심 배모씨 고소 의사 “꼭 책임 물을 것”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8-05 09:21:29 수정 : 2022-08-05 09:21: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신변보호 조처 9월 종료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 배우자 김혜경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을 제보한 공익신고자가 해당 의혹의 핵심 인물인 전 경기도청 별정직 사무관 배모씨를 고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익신고자 A씨는 4일 오후 한 유튜브 채널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배씨로부터 받은 상처에 대해 꼭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재명 의원의 배우자 김혜경씨. 뉴시스

배씨는 김씨의 수행비서 역할을 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A씨는 배씨가 자신에게 저지른 잘못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아울러 배씨를 어떤 혐의로 고소할지도 밝히지 않았다.

 

그는 지난 3일 배씨가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데 대해 “지금이라도 사실을 이야기했기를 바란다”고 했다. 

 

A씨는 지난 3월 국민권익위원회로부터 공익신고자로 인정받아 경찰의 신변보호 조처가 이뤄졌으나, 6개월이 지나는 다음 달부터는 신변보호를 받지 못할 수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A씨는 이날 경찰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 8시간 넘게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최초 제보 내용을 포함해 구체적인 경위를 진술하고, 수사에 참고가 될 만한 자료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A씨를 소환 조사한 건 이번이 처음으로, 조사는 이날 한 차례로 끝날 것으로 보인다.


수원=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