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中 미사일, 대만 시민 머리 위 가로질렀다… “둥펑 계열 11발”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8-04 19:22:17 수정 : 2022-08-04 23:30: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만 동부 해역 목표로 대만 상공 가로질러
대만해협 중간선 너머 겨냥한 실탄 사격 훈련도

중국군이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에 대한 대응으로 4일 대만 영토를 가로질러 대만 동부 해역에 10여발의 발의 둥펑(東風·DF) 미사일을 발사하는 고강도 군사 행동에 나섰다.

 

대만을 담당하는 중국 인민해방군(PLA) 동부전구 스이(施毅) 대변인은 이날 “4일 오후 동부전구 로켓부대가 대만 동부 외해(外海) 예정한 해역의 여러 지역에 여러 형태의 재래식 미사일을 집중 타격했고, 미사일은 전부 목표물을 명중시켰다”고 발표했다.

 

스이 대변인은 이번 미사일 발사의 목적에 대해 “정밀 타격과 지역 거부 능력을 점검했다”고 설명했다. 지역 거부 능력이란 적의 접근 또는 육해공 지역 점령을 차단하는 의미로, 대만 유사시 미국의 증원 전력 개입을 견제하는 훈련을 실시한 것으로 해석된다.

 

중국 측이 밝힌 미사일 탄착점이 ‘대만 동부 해역’이라는 점에서 대만 상공을 가로질렀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미사일이 대만 북부 타이베이(臺北), 중부 타이중(臺中), 남부 가오슝(高雄) 등 대도시 상공을 가로지를 경우 대만인들을 압박해 독립 의지를 꺾는 일종의 심리전 효과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대만 국방부도 “이날 오후 1시 56분(한국 오후 2시56분) 중국군이 대만 동북부 및 서남부 해역을 향해 각각 11발의 둥펑 계열 미사일을 발사했다”며 “국군(대만군)이 즉각 발사 동향을 파악했고 관련 방어 시스템을 가동하고 전투준비 태세를 강화했다”고 밝혔다. 대만 타이완뉴스는 전문가를 인용해 중국이 극초음속 미사일인 DF-17이 아닌 단거리 미사일인 DF-15를 발사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중국은 이날 미사일 발사에 앞서 대만해협 중간선 너머를 겨냥한 장거리 실탄 사격 훈련도 실시했다.

 

동부전구는 “오후 1시(한국 오후 2시)쯤 대만해협에서 장거리 실탄사격 훈련을 했다”며 “대만해협 동부의 특정구역에 정밀 타격을 했고 소기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지난 3일 22대의 중국 전투기가 중국과 대만 사이의 실질적 경계선으로 여겨지는 대만 해협 중간선을 넘어간 데 이어 예고한대로 4일부터 미사일 발사와 장거리 실탄 사격 등 본격적 훈련에 돌입한 것이다.

 

관영 신화통신 등은 지난 2일 펠로시 의장의 대만 도착 직후 대만을 포위하는 형태로 설정한 6개 구역의 해역과 공역(空域)에서 4일 12시부터 7일 12시까지 중요 군사훈련과 실탄사격을 실시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 대만 교통부는 이날 “중국이 오전 9시 기습적으로 대만 동부 해역에 훈련구역을 한 곳 추가해 7곳으로 늘었고, 훈련 기간도 8일 오전 10시로 연장했다”고 밝혔다.

 

중국군은 이번 훈련에 스텔스 전투기, 극초음속 미사일 등 전략 무기들까지 대거 동원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중앙(CC)TV를 통해 공개된 주요 군사 장비를 보면 중국 최신예 스텔스전투기 젠(J)-20 전투기와 극초음속 미사일인 DF-17 등 최첨단 무기가 대표적이다. J-20은 중국이 세계 최강 전투기인 미국의 F-22와 맞대결을 염두에 두고 개발해 실전 배치했다. 사거리가 2500㎞인 DF-17은 음속의 10배 속도를 낼 수 있으며 비행 중 궤도수정이 가능해 미국의 항공모함을 저지할 수 있다.

 

중국은 대만에 대한 군사 행동과 함께 사이버 공격도 실시했다.

 

대만 외교부 어우장안(歐江安)  대변인은 이날 “펠로시 의장이 방문한 지난 2일 밤 중국과 러시아 등지의 인터넷프로토콜(IP)을 통한 과도한 접속 시도가 이뤄지면서 홈페이지가 마비되는 현상이 나타났다”며 “1분에 최대 850만회에 이르는 접속 시도가 이뤄졌다면서 이는 홈페이지를 마비시키려는 의도가 명백한 행동이었다”고 주장했다.

 

대만 행정원 뤄빙청(羅秉成) 대변인도 “3일 총통부, 국방부, 외교부 등 대만 주요 기관 홈페이지를 대상으로 한 인터넷 공격이 있었지만 보호 시스템이 가동돼 보안 문제가 발생하지는 않았다면서 경계를 강화 중”이라고 밝혔다.


베이징=이귀전 특파원 frei592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