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선예 “원더걸스에 내 청춘 바친 것 후회 없어. 최애곡은 ‘노바디’”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8-04 17:54:46 수정 : 2022-08-17 20:35: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제공

 

가수 원더걸스 출신 선예(사진)가 원더걸스 시절을 회상했다.

 

4일 방송된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뮤지, 안영미입니다'(이하 두데)에서는 선예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선예는 원더걸스 시절을 회상하며 “차 안에서 밥 먹고, 메이크업 한 상태에서 차에서 입 벌리고 자다가 무대하러 가고 그랬다”며 “청춘을 바친 것 후회하지 않는다. 너무너무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언급했다.

 

원더걸스 활동곡 중 최애곡으로는 ‘노바디(Nobody)’를 꼽았다. 이어 선예는 “‘텔 미(Tell me)’는 처음 들었을 때 ‘이게 뭐지?’싶었다. 너무 공감이 안 되는 곡과 컨셉이었다. 80년대 미국의 디스코인데, 저희는 90년생들이라 공감을 못했다”면서도 “‘노바디’는 되겠다, 멋있다고 생각했다. 많은 분들이 따라할 수 있는 멜로디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향후 계획에 대해서는 “캐나다를 가기는 해야 한다. 아이들 여름방학이랑 겹치게 잡아서 다 데리고 들어와서 일하고 재밌게 활동하고 간다”며 “계획은 없다. 시기가 되면 앞으로는 계속 활동할 예정이다. 많이 기대해달라”라고 밝혔다.

 

한편 선예는 지난달 26일 첫 솔로 앨범 ‘제뉴인(Genuine)’을 발매한 후 여전한 실력을 뽐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