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의겸 “건진법사는 예고된 국정 농단… 총체적 난국·국정 난맥 보여”

입력 : 2022-08-04 17:11:18 수정 : 2022-08-05 11:00: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 의원 “박근혜 정부 때 최순실 취재한 경험…본능적으로 위험성 느껴”

“건진법사 전모씨 불러 의혹과 사실관계 확인하면 간단히 해결”

대통령실 “어떤 정부든 어떤 선거든 나타나는 현상”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건진법사 전모씨가 윤석열 대통령 부부와의 친분을 과시하며 이권에 개입했다는 언론보도에 대해 “이미 예고된 국정농단이었다”라고 비판했다.

 

4일 김 의원은 페이스북에 “그야말로 총체적 난국, 엉망진창 국정난맥이 펼쳐지고 있다”며 이같이 짚었다. 

 

그는 “건진을 둘러싸고 벌어지고 있는 일, 이미 충분히 예견됐고 예고된 미래였다”라며 “지난 대선 과정에서 건진법사와 윤석열-김건희 부부가 얼마나 가까운 관계인지 여러 차례 밝혔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건진법사가 코바나콘텐츠 전시회에 참석한 것, 그의 딸이 코바나콘텐츠 전시회 스탭으로 참여한 것, 전모씨가 총책임을 맡은 이른바 ‘소가죽 굿판’에 윤석열-김건희 부부의 이름이 적힌 등이 달린 것 등을 언급했다.

 

그는 “박근혜 정부 때 최순실을 취재한 경험이 있기에 본능적으로 그 위험성을 느낄 수 있었지만 돌아온 건 고발장이었다”며 “제가 건진 얘기를 할 때마다 윤석열 선대위는 ‘고발하겠다’며 입을 틀어막으려 했고, 실제로 저는 현재 6건이나 고발을 당했고 이는 민주당 의원들 가운데는 가장 많이 고발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왜 윤석열 후보 쪽이 당시 건진법사 건에 대해 그토록 발작적 반응을 보였는지, 어제 오늘 나오는 보도를 보니 능히 짐작이 간다“며 “저는 경찰의 요구를 따라 최대한 성실하게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만 더 간단한 해결책이 있는 데 바로 건진법사 전모씨를 불러 제가 제기한 의혹과 사실관계에 대해 확인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저 또한 건진법사에 대한 추적을 다시 시작하겠다”고 다짐했다.

 

반면 대통령실은 이같은 건진법사의 이권 개입 의혹에 대해 “어떤 정부든, 어떤 선거에서 나타나는 현상”이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이날 강승규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은 YTN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앞으로 실질적인 문제가 어떤 것이었고, 그것이 어떤 결과를 가져왔는지, 또 그런 위험성이 있는지 등을 파악해서 그에 따라 처리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