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카이스트 “반도체·AI 생태계 선도…논문 수 세계 상위권”

입력 : 2022-08-05 01:00:00 수정 : 2022-08-04 16:29: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카이스트(한국과학기술원·KAIST)의 반도체·인공지능(AI) 관련 발표 논문 수가 세계 상위권인 것으로 나타났다.

 

카이스트는 반도체·AI관련 학회가 채택한 카이스트 발표 논문 수가 세계 상위권을 기록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반도체 집적회로 설계 분야에서 세계적 권위를 인정받는 국제반도체회로학회(ISSCC)가 지난 17년간 채택한 KAIST 논문은 연평균 8.4편이다. 같은 기간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 4.6편, 캘리포니아대 로스앤젤레스(UCLA) 3.6편보다 두 배 가까이 많다.

 

국내에서는 반도체 설계 분야 1위인 삼성에 이어 2위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ISSCC와 쌍벽을 이루는 초고밀도집적회로학회(VLSI) 학술대회에서도 올해 논문 9편이 채택돼, KAIST가 전 세계 대학 가운데 1위를 기록했다.

 

AI 분야 양대 학회인 국제머신러닝학회(ICML)와 인공신경망학회(NeurIPS)에서도 논문 수 기준으로 KAIST는 2020년 세계 6위(아시아 1위)를 기록했다. 2012년 37위에서 8년 만에 31계단이나 도약했다.

 

KAIST는 1990년 국내 최초로 인공지능연구센터를 설립한 데 이어 2019년에는 김재철AI대학원을 개설해 전문인력을 양성 중이다.

 

2020년에는 AI와 반도체 연구를 융합해 ITRC 인공지능반도체시스템 연구센터가 출범했고, 지난해에는 AI를 다양한 분야에 접목하는 ‘AI+X’ 연구를 위해 김재철AI대학원과 별도로 AI연구원을 설립해 운영 중이다.

 

내년부터는 삼성전자와 함께 반도체시스템공학과를 설립해 매년 100명 내외 신입생을 선발하고, 이들이 전문역량을 꽃피울 수 있도록 학생 전원에게 특별장학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카이스트 관계자는 “국내 반도체 분야 박사 인력의 25%, 박사 출신 중견·벤처기업 경영인의 20%를 배출하며 국내 반도체·AI 산업 생태계를 선도해 왔다”고 말했다.


대전=강은선 기자 groov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