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 '관저 공사' 野비판에 "저급한 표현으로 정쟁화 안돼"

입력 : 2022-08-04 15:37:11 수정 : 2022-08-04 15:37: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은 4일 '대통령 관저 공사' 논란과 관련,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저급하고 자극적인 표현으로 국가원수의 업무공간을 정쟁화하지 않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박형수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박홍근 원내대표와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연일 대통령 관저 공사와 관련해 '의혹의 구린내가 용궁에 진동한다'·'대통령실 권력 사유화를 더 이상 방치해선 안된다'는 막말을 한다"면서 "대통령실과 관저 등 고도의 보안이 요구되는 시설에 대한 수의계약은 이전의 모든 정부에서도 해왔던 것이고, 시공역량이나 공사기간·예산문제 등을 고려해 경호처 검증을 통해 한다는 사실을 민주당이 모를리 없다"고 밝혔다.

그는 "대통령실 관계자가 이미 민주당이 언급하는 업체가 '코바나 콘텐츠를 후원한 사실이 없다'는 것도 언론에 밝혔고, '대통령 관저 건축은 보안 업무라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할 수 없다'는 입장도 밝힌 바 있다"며 "그럼에도 대통령 관저 공사와 김 여사를 엮어 정쟁화하는 것은 직전까지 집권을 했던 책임있는 거대 야당이 할 일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민주당은 자당 출신의 전직 대통령 관저에 대해 '아방궁'이라 하는 것은 안되고, 현직 대통령 관저에 대해 '용궁'이라고 하는 것은 된다는 이중 잣대를 버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오마이뉴스는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과거 코바나컨텐츠를 운영할 당시 전시회를 후원한 업체가 관저 공사의 일부 시공을 맡았다'는 취지의 보도를 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