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당국 “이번 재유행 지나가도 겨울철 다시 찾아올 수 있다”

입력 : 2022-08-05 06:00:00 수정 : 2022-08-04 15:20: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독감처럼 되려면 몇 년 걸릴 것"
뉴스1

방역당국은 4일 이번 코로나19 재유행의 정점을 '20만명 이내'로 전망하면서 다시 한번 예측치를 하향했다. 다만 이번 재유행이 지나가더라도 올해 겨울 다시 한번 유행이 찾아올 수 있다고 전망했다.

 

뉴스1에 따르면 백경란 질병관리청장 겸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3주간 1주일마다 2배씩 환자 발생이 증가하고 있었지만 다행히 지난주부터는 천천히 증가세가 감소하고 있다"며 "발생이 다소 꺾이면서 예상했던 25만명보다 낮은 수준인 20만명 이내 수준의 환자 발생 가능성을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달 29일 "20만명 수준의 정점이 예상보다 조기에 형성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며 재유행 정점 예측치를 당초 28만명에서 '20만명 내외'로 하향한 바 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7월 31일부터 8월 3일까지 4일간 감염재생산지수(Rt)는 1.13으로 조사됐다. 7월 2주 1.58까지 높아진 뒤 7월 3주 1.54, 7월 4주 1.29로 낮아진 데 이어 이번주 1.13까지 하락한 것이다. 감염재생산지수는 1보다 높으면 확산기를, 1보다 낮으면 감소기에 있음을 의미한다.

 

백 청장은 질병관리청 예측자료와 민간 예측(가천대) 자료를 소개하며 "양쪽 연구에서 모두 20만명 이내로 정점을 이룰 것으로 예상이 되고 있다"며 "하지만 유행은 다소 길게 지속될 수는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다만 "향후 시간이 지나면서 면역 수준 감소 인구가 더 증가할 것이고, 새 변이가 발생할 수도 있다. 휴가철 사회적 접촉 증가 등 여러 요인에 의해 상황은 달라질 수 있다"고 부연했다.

 

이상원 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재생산지수는 다소 낮아졌으나 아직 감소세로 전환된 것은 아니다"라며 "여러 수학분석그룹에 따르면 8월 중 정점이 올 것이라는 의견이 다수이고 (정점은) 약 11만~19만명, 중앙값으로는 15만명 정도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단장은 "또 이 유행으로서 모든 유행이 끝나는 것도 아니다"라며 "유행이 다시 감소한 뒤 일정 기간 정체기를 맞을 것으로 생각되나, 완전 감소는 아니라 또 한 번 겨울에도 유행이 발생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백 청장도 "정체기는 지난봄에 감소했었던 수준보다는 다소 높은 수준으로 유지될 수도 있다는 우려가 있다"며 "유행 주기나 간격을 고려한다면 겨울철 유행이 다시 올 것으로 예측돼 그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판단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남반구에서는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가 동시 유행하고 있기 때문에 우리나라에서도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가 동시 유행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정부는 최근 국내 코로나19 치명률이 0.04%까지 낮아진 사실을 전하면서 곧 관리 가능한 감염병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앞서 오미크론 변이가 대유행하던 올해 1월~4월 치명률은 0.1%였으며, 이어 5월 0.08%, 6월 0.06%까지 하락했다.

 

백 청장은 "오미크론 변이는 델타에 비해 위중도가 낮아졌지만 중증도가 인플루엔자(계절독감) 수준으로 낮아진 것은 아니다"라며 "하지만 높은 수준의 백신 접종률과 조기 투약, 의료관리 시스템을 통해 인플루엔자보다 약간 높은 수준으로까지 관리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백 청장은 "2009년 신종플루 유행 당시 통계상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0.02%, 질병청은 0.016%로 인플루엔자 치명률을 추정하고 있다"며 "오미크론 감염 치명률은 OECD 중간값으로 0.22%, 독감의 0.02%에 비해 거의 10배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우리나라(오미크론 치명률)는 0.04%로 스위스 등과 함께 가장 낮은 그룹이며, 인구가 5000만명 이상 주요한 국가 중에서는 가장 낮은 수준"이라며 "오미크론의 입원율 역시 OECD 국가 중 가장 낮은 그룹이고 인구 5000만명 이상 국가 중 최저 수준을 보인다"고 평가했다.

 

백 청장은 "이렇게 치명률이 낮아진 것은 4차까지 예방접종을 받았고 의료진이 적극적으로 치료함으로써 얻어진 성과"라며 "현재 상황에 대해 섣부른 방심은 금물"이라고 말했다.

 

다만 집단면역에 이르겠냐는 질문에 백 청장은 "천연두처럼 퇴치하거나 홍역처럼 거의 발생하지 않는 상황은 불가능할 것"이라며 "독감처럼 유행기에만 신경 쓰는 상황까지는 몇 년 걸리지 않을까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