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미 국회의장 한목소리 “국민 체감할 수 있는 강력한 대북 억지력으로 실질 비핵화”

입력 : 2022-08-04 13:38:31 수정 : 2022-08-05 10:12: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미 동맹 70주년 기념 결의안 채택을 적극 검토하기로”

“미국에 진출한 우리 기업에 대한 실질적 혜택 이어지도록 협조 당부”
김진표 국회의장(오른쪽)이 4일 오전 국회를 방문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 사진기자단

 

한미 양국 국회의장이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강력하고 확장된 대북 억지력을 바탕으로 국제 협력 및 외교적 대화를 통해 실질적인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양국 정부의 노력을 지원해 나가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4일 김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과 회담을 한뒤 공동 언론 발표문을 통해 “양측은 북한의 위협 수위가 높아가는 엄중한 상황에 우려를 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우선 김 의장은 펠로시 의장의 방한에 대해 “혈맹국의 의회 지도자를 외국의 첫 국회의장으로 맞이하게 되어 더욱 반갑고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미 동맹이 군사 안보, 경제, 기술 동맹으로 확대되는 데 주목하며 포괄적인 글로벌 동맹으로의 발전을 의회 차원에서 강력히 뒷받침하기 위한 협력 방안을 진지하게 협의했다”며 “동맹 발전에 대한 양국 국민의 기대를 담아 동맹 70주년 기념 결의안 채택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미 의회가 작년 말 ‘인프라법’에 이어 지난달 ‘반도체 및 과학 지원법’을 통과시킨 점을 높이 평가하고, 미국에 진출한 우리 기업에 대한 실질적 혜택으로 이어지도록 미국 의회 차원의 협조를 당부했다”며 “첨단 기술 및 공급망 협력을 인적 차원에서 뒷받침하기 위한 전문직 비자 쿼터 입법화, 한인 입양인 시민권 부여 법안도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현재 미 의회에는 지한파 의원들이 대거 입성하여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코리아코커스, 코리아스터디그룹, 의회외교포럼 등 다양한 협력의 틀이 제도적으로 마련되어 있다”며 “금번 협의를 계기로 양국 의회간 협력도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