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제주行 이재명 "국가폭력범죄 공소시효 영구 배제…책임 묻겠다"

입력 : 2022-08-04 10:37:40 수정 : 2022-08-04 10:37: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제주 4·3 평화공원 참배…檢 사상검증 논란에 "역사적 퇴행"

더불어민주당 당권주자인 이재명 후보는 4일 "국가폭력 범죄에 대해서는 공소시효를 영구히 배제해 언제든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고, 반드시 그에 상응하는 민사상 형사상 책임을 묻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제주 4·3 평화공원을 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나 "제주 4·3 사건뿐 아니라 공권력에 의한 국민 학살 사건의 현장을 볼 때마다 이 생각을 지울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당 대표 후보가 4일 제주4·3평화공원을 찾아 분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후보는 "국가폭력 범죄로 무고한 국민들이 너무나 비참하게 이 세상을 떠났고, 평생을 부상자로 고생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라고 맡긴 권력과 총칼로 국민을 살상하는 행위는 결코 있어선 안된다. 또 아무리 세월이 지나더라도 반드시 진상을 규명하고 그에 상응하는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4·3 희생자 특별재심 과정에서 불거진 검찰의 사상검증 논란에 대해서는 "정권이 바뀌고 나니까 검찰의 태도도 바뀌는 것 같다"며 "억울한 희생자들이 피해를 본 지 수십 년이 지난 다음에 사상 검증을 시도한다는 것 자체가 명백한 역사적 퇴행이고, 결코 있어서는 안 될 일"이라고 비판했다.

최근 검찰은 4·3 희생자 68명에 대한 특별재심 과정에서 희생자 4명에 대해 무장대 활동을 했거나 의심되는 행동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며 문제를 제기한 바 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