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유승민, 尹 겨냥 "'대학로 연극 보고 뒤풀이까지 하며 펠로시 안 만나나"

입력 : 2022-08-04 10:00:26 수정 : 2022-08-04 10:00: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尹, 동맹국 의회 1인자 안 만나는 것 이해 안돼"
"美의회, 국방비 예산 힘 막강…한미동맹에 중요"
"尹정부 오락가락 외교는 국가이익에 도움 안돼"

유승민 전 의원이 4일 윤석열 대통령이 방한 중인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을 만나지 않기로 한 결정을 두고 "대학로 연극을 보고 뒤풀이까지 하면서 미 의회의 대표를 만나지 않는다는 것을 어떻게 생각해야 할까"라고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서 이같이 말한 뒤 "중요한 인물이 한국을 방문하는데 서울에 있는 대통령이 만나지도 않는다? 휴가 중이라는 것은 이유가 될 수 없다. 윤 대통령이 지금이라도 생각을 바꿔서 펠로시 의장을 만나길 기대한다"고 적었다.

유승민 전 의원. 연합뉴스

그는 "동맹국 미국의 의회 1인자가 방한했는데 대통령이 만나지 않는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 미국은 대통령제 국가이지만, 외교 안보는 의회가 초당적으로 중요한 역할을 하는 나라"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방비 등 예산에 있어서도 의회의 힘이 막강하며, 한미동맹에도 의회가 중요한 역할을 한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주한미군 감축 카드를 검토했을 때, 주한미군 유지 결의를 한 것도 미 의회"였다고 했다.

 

그는 펠로시 의장과 관련 "그 의회의 대표인 하원 의장은 미국 ‘국가의전 서열’로는 부통령에 이어 3위인데, 워싱턴 권력에서는 사실상 2인자"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State of Union(연두교서) 연설문을 전 세계가 보는 앞에서 박박 찢은 사람이 바로 펠로시 의장"이라고 설명했다.

 

유 전 의원은 "미국의 상·하원 의원, 국무장관, 국방장관 등이 방한해도 역대 우리 대통령들은 대부분 이들을 만났다. 격을 따지지 않고 만난 것은 그만큼 한미동맹이 중요했고 이들의 역할이 중요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유 전 의원은 펠로시 의장이 이날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를 방문한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동맹국 의회의 지도자가 우리 안보의 최일선을 방문하는데 정작 우리 대통령과는 아무런 만남이 없다는 것은 아무리 생각해도 바람직하지 않다. 중국 눈치 보기 때문이라고 생각할 수 있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 대통령은 휴가 기간임을 감안해 전날 저녁 한국에 도착한 낸시 펠로시 의장을 따로 만나지 않을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강승규 대통령실 시민사회 수석은 이날 오전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 출연해 "펠로시 의장의 파트너는 국회의장"이라며 "대통령은 휴가 중이기 때문에 휴가 중에 국회의장이 파트너인데 만나시는 것은 적절치 않으신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를 찾아 김진표 국회의장과 인도-태평양 지역의 안보, 경제 협력 및 기후 위기 등을 주제로 회담을 갖는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