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준석, "尹 ‘훌륭한 文 장관 봤나’ 나와선 안되는 발언"

입력 : 2022-08-04 09:57:10 수정 : 2022-08-04 09:57: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尹, 박민영 비판에 격노 징계 영향…상당한 유감"
李 "박민영, 尹 호성공신과 비교 못할 선무공신"
강인선 겨냥 "尹 발언 후 미소…책임의식 없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4일 '전 정권에 지명된 장관 중에 그렇게 훌륭한 사람 봤냐'는 지난달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이 발언은 나와서는 안 되는 발언이었다"고 직격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한 칼럼을 공유하며 여당 대변인이 윤석열 대통령을 정면 비판한 이후 당 중앙윤리위원회 징계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란 주장에 대해 "박민영 대변인이 대통령에 대해 비판적인 이야기를 했다고 해서 이 상황이 발생했다면 상당한 유감"이라며 "눈을 의심하게 하는 증언이다. (사실이라면) 상당한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뉴스1

이 대표가 공유한 칼럼 '尹 대통령, 참을 인(忍) 자 세 번만 쓰길'에는 박 대변인이 지난달 5일 윤 대통령의 "전 정권에 지명된 장관 중에 그렇게 훌륭한 사람 봤어요" 언급을 공개 비판한 이후 윤 대통령이 격노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이후 격노한 윤 대통령은 박 대변인 뒤에 이 대표가 있을 것이라 짐작했고, 이 대표에 대한 그간 좋지 않은 감정까지 더해지면서 이틀 뒤에 열린 당 윤리위 징계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추측이 더해졌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저는 대표 취임 이후 대변인단이 쓰는 어떤 논평에도 이걸 쓰라는 이야기, 저걸 쓰지 말라는 이야기를 한 적이 없다"며 "제 그 철학은 당에 있는 모든 사람이 잘 알고 있고 깨지지 않은 원칙"이라고 반박했다.

 

박 대변인에 대해선 "59초 쇼츠 공약을 만들기 위해 대선 기간 불철주야 노력했던, 윤 대통령 당선을 너무나도 원했던 사람"이라며 "대선 이후에도 당당하게 경쟁 선발로 우리 여당의 대변인 자리를 맡은 사람"이라고 했다. 박 대변인은 국민의힘 토론배틀인 '나는 국대다' 2기 우승자다.

 

이어 "대선이라는 전장에서 논리로 치열하게 방송에서 상대와 맞붙었던 선무공신(宣武功臣)이고, 후보 옆에서 심기경호하고 다니던 호성공신(扈聖功臣)들과는 비교할 수 없는 사람"이라고 치켜세웠다.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 연합뉴스

선무공신은 임진왜란 당시 전장이나 후방 지원에 공을 세운 이들, 호성공신은 선조를 의주까지 호종하는 데 공을 세운 이들을 말한다. 즉, 이 대표는 박 대변인이 윤 대통령 심기보다는 당선과 성공을 위해 노력했던 공신이라고 한 것이다.

 

이 대표는 대척점으로 윤 대통령의 발언 이후 아무런 해명을 내놓지 않았던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을 꼬집었다.

 

그는 "더 심각한 것은 영상에 잡혔지만 강 대변인이 이 발언에 대해 언론인들에게 해명하거나 보충하는 모습보다는 발언 직후 만연에 미소를 띠고 대통령을 따라가는 모습"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강 대변인은 할 일을 하지 않았고, 박 대변인은 할 일 이상을 용기와 책임의식을 갖고 했다"고 비교하며 "대통령실은 이 발언이 잘못됐다는 것을 지적할 용기도, 뭔 일이 난 상황에서 이것을 교정하겠다는 책임의식도 없었던 것"이라고 쏘아댔다.

 

박 대변인은 앞서 지난달 5일 윤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SNS를 통해 "여야가 오십보백보 같은 잘못을 저지르고 서로를 '내로남불'이라 지적하는 작금의 상황은 부끄러움을 넘어 참담하기까지 하다"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민주당도 그러지 않았느냐'는 대답은 민주당의 입을 막을 논리가 될 순 있겠지만, '민주당처럼 하지 말라고 뽑아준 거 아니냐'는 국민의 물음에 대한 답변은 될 수 없다"며 "지금까지는 시행착오였다고 생각한다. 달라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