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野 “악성문자 방지센터 설치”…문자 폭탄 사라질까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8-03 19:33:48 수정 : 2022-08-03 19:33: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이 3일 의원들을 대상으로 한 악성문자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당내 ‘악성 문자 방지센터’를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강성 지지층을 중심으로 의원들에게 발송된 욕설과 협박, 성희롱성 문자 등을 근절하겠다는 의미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조오섭 비상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비대위 회의 직후 “욕설, 협박, 성희롱 등 범죄성 악성문자 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센터가 설치된다”며 “온라인상 (의원들의) 휴대전화 번호가 노출돼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로 인해 자유로운 의사결정이 침해받고, 활동에 장애가 된다”며 “당사자들의 피해가 너무 크고 고통스러워서 이를 계속 방치할 수 없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악성문자 방지센터는 당대표 산하에 태스크포스(TF) 성격으로 구성된다. 당내 윤리감찰단, 법률위원회 등 유관 조직이 포함될 예정이다. 조 대변인은 “중앙당 민원법률국에 (악성문자 신고) 접수처가 만들어지면 심의위원회가 구성된다”며 “심각한 정도에 따라 경고, 조사의뢰, 고발 등 심의 단계가 결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동안 민주당 내에서는 ‘수박’이나 ‘좌표 찍기’ 등 강성 당원들을 중심으로 정치적 견해가 다른 의원들을 겨냥한 ‘문자폭탄’이 빈번하게 발생했다. 이는 지난 대선 경선과 지방선거를 거치며 당내 또 다른 갈등 요소로 자리 잡았다. 이번 방지센터 역시 이런 고민이 반영된 기구로 풀이된다.

 

한편 유력 당권주자인 이재명 후보는 최근 ‘당에 온라인 플랫폼을 만들어 욕하고 싶은 의원을 비난할 수 있게 하자’고 언급한 바 있다. 이를 두고 반대 의견을 내놓는 정치인에 대해 문자 폭탄 등 숫자로 겁박하려 한다는 비판이 제기된 바 있다. 이 후보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그런 지적에 일리가 있다. 재미있으라고 과장한 게 문제가 됐다”고 해명했다. 


김현우 기자 wit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