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제주도서 초등·고교생 상대로 한 ‘담배 대리구매’ 적발

입력 : 2022-08-03 14:25:12 수정 : 2022-08-03 14:25: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40대 A씨, 갑당 3000원 수수료 받고 초등생에 판매하다 현장 적발
고교생 2명도 담배 구입해 초등생에 판매… 편의점 점주 2명 검찰 송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담배를 대리구매하는 장면. 제주 자치경찰단 제공

 

제주도에서 청소년에게 담배를 대리구매해 주거나 판매한 이들이 자치경찰에 붙잡혔다.

 

제주도 자치경찰단은 담배를 대신 구입해 초등생 2명에게 전달한 A씨(40)와 고교생에게 담배를 판매한 편의점 점주 2명을 청소년보호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3일 밝혔다.

 

자치경찰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청소년에게 술이나 담배를 대리 구매해주는 속칭 ‘댈구’ 행위가 은밀하게 성행한다는 첩보를 받고 지난달 1일부터 3주간 청소년보호법 위반 행위에 대한 수사를 진행했다.

 

수사 결과 대리구매 행위는 초등학교나 중학교 주변에서 주로 이루어졌다.

 

자치경찰에 따르면 A씨는 SNS로 담배 대리 구매를 홍보하고 개인 메시지를 통해 필요한 담배 수량과 종류를 정했다. 구입한 담배는 인적이 드문 장소에서 구매자와 직접 만나 판매하는 방식으로 초등 5년생 등 2명에게 갑당 3000원의 수수료를 받고 판매했다.

 

A씨는 학생들에게 담배를 건네던 중 현장에서 적발됐다.

 

자치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고교생 2명이 담배를 대리구매해 초등생에게 판매하고 있다는 사실도 입수했다.

 

고교생 B군(17)은 지난 5월부터 SNS 홍보를 통해 총 21회에 걸쳐 전자담배는 4500원, 일반 담배는 2000원의 수수료를 받고 초등생에게 판매했다.

 

고교생 C양(18) 역시 같은 방법으로 지난 6월부터 총 8회에 걸쳐 담배 2000원, 라이터 1500원의 수수료를 받고 초등생에게 판매했다.

 

자치경찰은 A씨를 비롯해 청소년인 B군과 C양에게 신분 확인 절차 없이 담배를 판매한 편의점 점주 2명 등 3명을 검찰에 송치했다.

 

고창경 제주도 자치경찰단장은 “자치경찰위원회를 중심으로 국가경찰, 교육청 등 유관기관과 긴밀하게 협업해 청소년 등을 상대로 술과 담배 등을 판매·제공하는 행위를 적발해 강력하게 처벌할 것”이라며 “청소년을 유해한 환경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초등생에게 담배를 판매하던 A씨가 현장적발되는 모습. 제주 자치경찰단 제공


정재우 온라인 뉴스 기자 wampc@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