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오세훈 "권성동 사퇴 시 득보다 실 많을 것"

입력 : 2022-08-03 10:09:42 수정 : 2022-08-03 10:09: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실수했다고 그만두라는 것 과해…당 지도부 빨리 안정돼야"

오세훈 서울시장은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를 향한 당내 일각의 원내대표직 사퇴 요구를 두고 "득보다는 실이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세안 전략도시 출장차 베트남 호찌민을 방문 중인 오 시장은 2일 현지에서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윤석열 정부의 지지율 하락과 당의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관한 질문에 "지금의 리더십을 조금 더 지켜보면서 안정된 원내지도부가 될 수 있도록 힘을 실어주는 게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오 시장은 "집권 여당의 현재 상황을 지켜보는 제 마음은 굉장히 안타깝고 착잡하다"며 "신정부 출범하고 100일이 아직 안 됐는데, 여당이 일치단결해 효율적으로 새로 출범한 정부를 도와주고 빨리 안착할 수 있도록 이끌어주는 역할을 해야 하는 시점에 집권 여당이 흔들리는 모습을 보면서 국민 여러분께 죄송스럽다,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먼저 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준석 대표에 대한 결정이 있기 전에 제가 '이 대표가 사퇴하면 득보다는 실이 많을 것'이라고 했었는데, 그와 같은 맥락에서 지금 흔들리고 있는 국민의힘 지도부 상황을 지켜보면서 빨리 안정이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먼저 든다"고 했다.

오 시장은 "사실 권 원내대표가 일을 시작하고 대표 권한대행까지 맡고 나서 실수가 좀 있었다"며 "하지만 누구나 실수를 하는데 그런 실수를 계기로 그만둬라, 새로 뽑자, 이렇게 얘기하는 것은 과한 것 같다. 최소한의 기회도 주지 않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다 실수하고 시행착오를 겪어가면서 안정된 리더십으로 진입하는 건데 초기에 뿌리도 내리기 전에 실수가 있었다고 해서 새로 뽑자고 하면 또 새로운 리더십의 시험대가 시작돼버린다"며 "그런 의미로 권 원내대표가 물러나면 역시 득보다는 실이 많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지금의 리더십을 조금 더 지켜보면서 안정된 원내지도부가 될 수 있도록 힘을 실어주는 게 필요하다"며 "구성원 모두가 자심(慈心) 자애하고 신정부의 안정적인 국정 운영을 위해 총력 지원한다는 마음가짐으로 이른 시일 내 당의 리더십이 안정될 수 있도록 마음을 모았으면 좋겠다는 호소를 드린다"고 강조했다.

한편 오 시장은 동교동계와 오랜 친분을 유지해온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이 서울시 측에 김대중 전 대통령의 동교동 사저를 매입해달라고 제안한 일에 대해 "해당 부서에서 검토했지만, 현행법상 불가능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출장에 오기 전 김홍업(김 전 대통령 차남) 씨를 직접 만난 자리에서 동교동 사저 매입 제안을 받아 법률 검토를 했으나 굉장히 큰 액수의 근저당이 설정돼 있어 상속자인 3남 김홍걸 의원이나 가족이 풀지 않으면 서울시에 팔 수도, 기부채납도 할 수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명확한 법적 장애 사항을 솔직하게 말씀드린 뒤 선결 과제가 해결되면 그때 논의해보자고 했고, 김홍업 씨도 충분히 이해하고 돌아가셨다"고 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