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라운지 바 목격담, 사고 칠까봐” ‘제니’ 빼닮은 女동생 걱정한 송민호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8-03 09:48:42 수정 : 2022-08-03 09:48: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MBC ‘호적메이트’ 방송 화면 캡처

 

위너 멤버 송민호가 블랙핑크 멤버 제니를 빼닮은 여동생을 언급했다.

 

2일 방송된 MBC ‘호적메이트’에는 위너 멤버 김진우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멤버들은 컴백 무대를 앞두고 이야기를 나눴다. 김진우의 여동생이 등장하자 송민호 역시 자신도 여동생이 있다며 “내 동생은 잔소리 좋아해, 고민 상담해주면 다음날 엄마가 여동생이 엄청 좋아한다고 했다”며 “혹시 내 팬인가 싶다”고 말했다.

 

이어 송민호는 “어릴 때 동생과 맞짱(?) 떴다, 어릴 때 나보다 힘이 쎘다”며 참을 수 없는 한 가지로 “밖에서 여동생 얘기 들렸을 때? 라운지 바에서 목격담”이라고 답해 멤버들을 당황시켰다.

 

당황한 멤버들이 “촬영 중이다, 여기서 라운지 바 얘기를 왜 하냐”며 깜짝 놀라자 송민호는 “펍에서 맥주 마시는 걸 봤다, 혹시 동생이 실수했을까 걱정했다”고 우려를 드러냈다.

 

이에 멤버들은 “민호도 단아랑 오해를 풀고싶은게 많아 보인다”며 ‘호적메이트’ 출연을 요구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