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배달 실수에 항의하자 사장은 “목소리도 안 예쁜 게”…환불해주면서 ‘겁나 아깝다’ 적기도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8-03 09:56:01 수정 : 2022-08-05 15:08: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2일 작성자 A씨가 올린 잘못 배달왔다는 파전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잘못 배달된 음식에 항의했다가 식당 사장에게 인신공격을 당했다는 사연이 전해져 누리꾼의 공분을 샀다. 이 점주는 고객이 남긴 리뷰에 “목소리와 말투가 안 예쁘면 마음이라도 예뻐야지, 건방진 것”이라고 답글을 달았고, 환불 과정 중 입금계좌명에는 ‘겁나아깝다’라고 적은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일 작성자 A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정당한 요구를 했음에도 가게 잘못에 대해서 인정도 못 받고 인신공격까지 당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A씨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평소 자주 가던 인천 남동구의 한 음식점에서 물회와 김치전을 주문했으나 김치전이 아닌 파전이 배달왔다. 

 

A씨가 잘못 배달된 음식 사진을 보여주며 사장에게 문의하자 “(주방에서) 김치전 부치는 걸 내가 봤다. 저거 김치전 아니냐”라고 답변했다.

 

이어진 항의에 사장은 “(돈을) 다시 부칠 테니 다음부터 다시는 (이 식당에서) 시켜 먹지 말라”고 응수했다고 한다. 

 

A씨는 배달 앱 고객센터에 상담 전화를 걸고 환불을 요청했다. 그러자 사장은 ‘자정 안에 김치전 가격인 1만3000원만 계좌로 환불해주겠다’는 취지로 고객센터에 알렸다고 한다.

 

A씨가 음식점 사장으로부터 ‘겁나아깝다’는 입금자명으로 1만1700원을 환불받았다며 올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A씨가 환불을 받은 뒤 남긴 리뷰에 식당 사장이 남긴 댓글.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그런데 환불은 약속 시각이 지나고서야 이뤄졌고, 금액 또한 1만1700원만 환불됐다. 심지어 사장은 환불 과정 중 입금자명에 ‘겁나아깝다’라고도 적었다. 

 

사장의 응대에 화가 난 A씨는 배달 앱에 관련 내용을 적고 리뷰 1점을 줬다. 그러자 사장은 이 리뷰에 “목소리와 말투가 안 예쁘면 마음이라도 예뻐야지, 건방진 것”이라고 댓글을 달았다. 

 

A씨의 글은 다른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졌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다 떠나서 인신공격은 하지 말았어야 했다”며 “저런 마인드로 장사한다니”, “잘못은 식당이 해놓고 왜 소비자와 기 싸움을 하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일부 누리꾼은 이 식당의 사장이 손님 리뷰에 남긴 또 다른 인신공격성 댓글을 캡처해 공유하기도 했다. 캡처본에 따르면 고객의 손 일부분이 나온 리뷰 사진에 사장은 “손이 좀 통통하신 듯, 몸매도?”라는 댓글을 달았다고 한다. 

 

해당 식당 상호를 찾아 온라인상에서 ‘별점 테러’를 하는 누리꾼들도 있었다. 이들은 별점 1점과 함께 “사장 무서워서 음식 시키겠나”, “손님에게 건방지다고 하다니” 등의 글을 남겼다.

 


임미소 온라인 뉴스 기자 miso394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