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당 “尹 대통령, 김건희 여사로 인해 의혹과 논란의 늪 빠져”

입력 : 2022-08-02 22:00:00 수정 : 2022-08-03 00:02: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관저 시공 의혹’ 등을 거론하며 “김건희 여사로 인해 윤석열 대통령실이 헤어나올 수 없는 의혹과 논란의 늪에 빠지고 있다”고 2일 맹폭했다.

 

조오섭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 대통령과 김 여사는 대통령 관저를 대통령 부부의 사적 공간이라 착각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조 대변인은 “대통령 관저는 법으로 정한 국가중요시설이자 철저한 관리를 위해 소중한 국민 혈세가 투입되는 공적 공간”이라고 규정한 뒤 “국민 혈세는 김 여사가 도와준 업체에 마음대로 특혜를 줄 수 있는 쌈짓돈이 아니”라고 했다.

 

조 대변인은 “대통령 부인이 대통령실 운영 전반에 관여해 지인들에게 특혜를 줬다면 이는 전횡”이라며 “거짓이 더 큰 거짓을 키우기 전에 김 여사는 대통령실 운영 관여 의혹을 낱낱이 밝히라”고 압박했다.

 

이날 오마이뉴스는 “윤 대통령의 배우자 김 여사가 과거 코바나컨텐츠를 운영할 당시 전시회를 후원한 업체가 관저 공사의 일부 시공을 맡았다”고 보도해 파문이 일었다.

 

특히 이 업체는 지난 2016년과 2018년 전시회의 후원사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고 매체는 주장했다.

 

해당 보도에 관해 대통령실 관계자는 “(보도에 나온 업체는) 당시 전시회를 할 때 인테리어 공사를 담당했던 업체로서 그에 대한 대금을 받았다. 후원업체로서 이름에 오른 것은 감사의 뜻에서 이름 올린 것이지, 후원해서 올린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이어 “해당 업체가 코바나컨텐츠(자체)를 후원한 사실은 전혀 없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어떤 업체가 관저 시공에 참여했는지는 보안상 이유로 밝힐 수는 없다고도 재차 밝혔다.

 

한편, 이날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대통령실 용산 이전 및 관저 시공 사업과 관련해 “대부분의 공사가 깜깜이 비공개 계약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지적하며 국회 운영위원회를 열어 국회에서 이 과정을 들여다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