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코로나 발생 2년반만에 누적확진 2천만명…국민 5명중 2명 감염

입력 : 2022-08-02 16:06:03 수정 : 2022-08-02 16:17: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천만명 넘은지 133일만…숨은 확진자 더하면 2배 추정도
휴가철 이동량·면역 저하·변이 유행…향후 유행세 변수
(홍천=연합뉴스) 강훈상 기자 = 본격적인 휴가철이 시작된 1일 오후 강원 홍천군 비발디파크 오션월드에서 많은 피서객이 몰려와 물놀이 시설을 즐기고 있다. 2022.8.1 hskang@yna.co.k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2일 2천만명을 넘어설 전망이다.

국내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온 뒤 2년반만의 일로, 전체 인구 5명 중 2명꼴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셈이다.

2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11만1천789명 늘어 누적 1천993만2천439명이 됐다. 누적 2천만명까지 6만7천561명 남았는데, 최근 확진자 증가 추세를 고려하면 이날 저녁께 2천만명에 도달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20년 1월20일 국내에서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누적 확진자 수는 1년 2개월여가 2021년 3월24일 10만명이 됐고, 그로부터 10개월반이 뒤인 지난 2월 5일 100만명을 넘어섰다.

이후 오미크론 변이 대유행의 영향으로 확진자가 급격히 늘면서 지난 3월8일 500만명 선에 도달했고, 14일 뒤인 같은달 22일 1천만명, 17일이 지난 4월 8일 1천500만명을 각각 넘었다.

1천500만명을 넘어선 뒤에는 오미크론발 유행세가 꺾이면서 확진자 수가 더디게 늘었지만, 지난달 여름 유행이 시작한 뒤에는 다시 증가 속도가 빨라졌다. 1천500만명에서 2천만명이 되기까지는 116일이 소요됐다.

감염자 1천명 중 4~5명은 재감염된 사례다. 지난달 17일까지 전체 누적 확진자 중 재감염 추정 사례의 비율은 0.464%로 집계됐다. 재감염 추정 사례는 8만6천92명이었고, 3번 감염된 사람도 119명 있었다.

재감염자의 중복 집계를 고려해도 한국 인구(5천163만명)의 40% 가까이는 방역 당국으로부터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인데, 본인도 모르게 감염이 지나갔거나 증상이 있어도 진단 검사를 받지 않은 숨은 감염자를 고려하면 실제 감염 경험이 있는 사람은 이보다 훨씬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전문가들은 이런 숨은 감염자를 포함하면 실제 감염자는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의 2배에 달할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이 경우 실제 감염자는 4천만명 수준까지 늘어난다.

방대본이 지난 6월 발표한 항체양성률 조사에서 국민 20명 중 1명을 제외하고는 백신 접종 또는 자연감염으로 코로나19 항체를 갖고 있다는 결과가 나온 적도 있다.

지난 1∼4월 전국 16개 시도에서 10세 이상의 국민건강영양조사 참여자 1천61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항체양성률은 94.9%였다.

정부는 연내 총 3만명을 대상으로 대규모 항체양성률 조사도 계획하고 있는데, 우선 1만명을 대상으로 하는 조사 결과를 다음달 초 발표할 방침이다.

최근 코로나19 유행세는 여름 재유행을 맞아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지만, 증가 폭은 둔화되고 있다.

이날 발표된 전날 신규 확진자 수(11만1천789명)는 지난 4월 중순 이후 105일만에 가장 많았지만, 지난달 초중순 이어지던 '더블링'(1주일 사이 신규 확진자 수가 2배로 늘어나는 현상)은 없어졌다.

전주 신규 확진자 수 대비 배율은 점차 1에 가까워져 이날은 1.13배를 기록했다.

정부와 전문가들은 향후 유행세에 대해 여름 휴가철, 면역 저하, 변이 발생 등 3가지를 중요 변수로 보고 있다.

(성남=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코로나19 재유행이 이어지며 신규 확진자 수가 석 달 만에 최다치를 기록한 2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청 재난안전상황실 모니터에 확진자 숫자가 표시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11만1천789명 늘어 누적 1천993만2천439명이 됐다고 밝혔다. 국내 누적 확진자 수는 이날 중 2천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2022.8.2 xanadu@yna.co.kr

여름 휴가철 활동량 증가, 백신접종·자연감염으로 생긴 면역력의 저하, 새로운 변이의 국내 유행 등에 따라 유행의 폭과 길이가 달라질 수 있다는 것이다.

방역 당국은 여름 유행의 최대 규모를 하루 신규 확진자 수 28만명으로 봤지만 최근 확산세가 주춤하자 정점이 신규 확진자 수 20만명 수준이 될 수도 있다고 조심스럽게 예측하고 있다.

수리학자들 사이에서도 당초 우려보다 유행 정점 수준이 낮을 수 있다는 예상이 나온다.

권오규 국가수리과학연구소 공공데이터분석연구팀장은 지난 27일 보고서에서 신규 확진자 수가 완만히 상승하다가 12만~14만명에 머무르며 이달 중순께 감소세로 돌아설 것이라고 예상했다.

숭실대학교 수학과 심은하 교수 연구팀도 같은날 발표한 보고서에서 신규 확진자 수가 다음 달 8일 11만4천308명으로 늘어난 뒤 같은 달 10일에는 12만142명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