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CCTV 속 인형뽑기방 ‘용변녀’ 잡혔다…“급해서 그랬다” 혐의 인정

입력 : 2022-08-02 11:30:11 수정 : 2022-08-02 11:30: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 여성이 경기 김포의 한 무인 인형뽑기방에서 대변을 보는 장면이 내부 CCTV에 찍혔다. KBS뉴스 영상 캡처

상가 무인뽑기방에서 대변을 본 여성이 입건됐다.

 

경기 김포경찰서는 김포시 구래동의 한 상가건물 무인 인형뽑기방에서 대변을 보고 달아난 A씨를 입건했다고 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6월 7일 오후 6시 50분쯤 김포시 구래동의 한 상가건물 1층 무인 인형뽑기방에서 대변을 보고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인형뽑기 점포를 운영하는 B씨는 6월 8일 점포내 CCTV를 통해 A씨의 범행 모습을 확인한 뒤 경찰에 신고했다.

 

B씨는 수십만원의 비용을 내고 오물을 치우는 등 피해를 호소했다.

 

경찰은 건물 주변 CCTV를 분석해 A씨의 신원을 확보해 경찰서 출석을 요청했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용변이 급해서 그랬다"며 혐의를 인정했다.

 

경찰 관계자는 "점포내 기물이 파손된 것은 없다"며 "재물손괴 혐의 적용할 수 있는지 검토중"이라고 말했다.

<뉴스1>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