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찰, 尹 대통령 부부 ‘뇌물성 전세권 설정 의혹’ 불송치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8-02 10:33:55 수정 : 2022-08-02 10:33: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 소유의 고급 아파트를 두고 제기됐던 ‘뇌물성 전세권 설정 의혹’을 반박하는 과정에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당한 윤 대통령 부부에 대해 경찰이 혐의가 없다는 판단을 내렸다.

 

윤석열 대통령(왼쪽)과 부인 김건희 여사. 뉴시스

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당한 윤 대통령과 김 여사를 증거불충분으로 혐의가 없다고 보고 지난달 27일 불송치 결정했다.

 

앞서 지난해 김 여사가 소유한 서울 서초구 아크로비스타에 삼성전자가 2010년 전세금 7억원의 전세권 설정 계약을 하고 4년간 임차한 것이 뇌물성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당시 국민의힘 윤석열 경선 캠프는 해당 아파트는 삼성 임직원인 해외교포 출신 엔지니어가 실제로 거주했다며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시민단체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은 캠프의 해명이 객관적 사실과 배치되는 허위사실을 공표한 혐의가 있다고 주장하면서 윤 대통령 부부를 올해 2월 검찰에 고발했다. 사건을 넘겨받은 경찰은 이 재외동포가 전세권 설정 기간 삼성전자에 재직했고, 국내 주소를 해당 아파트로 기재했다는 점 등을 종합해 캠프 측 해명을 사실로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백준무 기자 jm10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