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北, 외교안보부처에 “괴뢰 부서 업무보고… 추악한 동족대결 마당”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8-02 10:36:05 수정 : 2022-08-02 10:36: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북한 선전매체가 한국 정부 외교·통일·안보부처의 업무보고에 대해 “추악한 동족 대결 마당”이라고 맹비난했다.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2일 ‘바보들의 자살극’이란 제목의 기사에서 “윤석열 역도가 집권해 처음으로 되는 괴뢰 통일 외교 안보 부서들의 이번 업무 보고를 한마디로 평한다면 우리와의 대결 의지를 더욱 명확히 하고 반공화국 압살 흉계를 모의한 또 하나의 추악한 동족 대결 마당이었다”고 했다.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특히 매체는 지난달 22일 국방부의 업무보고를 겨냥해 “‘힘에 의한 평화’와 ‘한미동맹의 도약적 발전’을 떠들었다”며 “말 그대로 북침 전쟁 흉계의 모의판”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매체는 “이런 호전적 광기가 세계적인 핵 강국으로 떠오른 우리 공화국의 무진 막강한 위력 앞에 질겁한 자들의 히스테리적 발작이며 공공연히 우리와 맞서보겠다는 자살적 망동임은 두말할 필요도 없다”고 했다.

 

매체는 당시 윤석열 대통령이 국방부 업무보고에서 “북핵 위협 대응을 위해 미사일 방어 체계를 촘촘하고 효율적으로 구성하는데 만전을 기해달라”고 주문한 것에 대해서도 비난했다. 매체는 “고작해야 식민지 괴뢰에 불과한 자들이 ‘선제타격’이니, ‘응징’이니 하며 객기를 부리는 것은 더욱 기막힌 만홧감들이 아닐 수 없다”며 “‘바보들의 자살극’을 주제로 만화를 만든다면 그 소재로는 현재 괴뢰 역적패당이 놀아대는 행태보다 더 어울리는 것이 없을 것”이라고 조롱했다.


김범수 기자 swa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